“폐지주워 사는데”…‘알코올 중독’ 동생에 쇠사슬 채운 60대

50대 남성 놀이터에 쇠사슬 묶인 채 발견
알코올 중독에 폭행 흔적도
노모 부양하는 형이 매질…지자체·경찰 지원 나서

게티이미지

경기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 놀이터에서 목에 쇠사슬이 감긴 채 쓰러져 있던 50대 남성이 구조됐다. 경찰 수사 결과 해당 남성은 알코올 중독 상태로, 함께 거주하며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그의 형이 사고를 치고 다니는 동생에게 화가 나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이었다. 경찰과 지방자치단체는 안타까운 상황에 처한 그의 가족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의정부의 한 아파트에서 “놀이터에 전날부터 수상한 중년 남성이 있다”는 내용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관은 아파트 놀이터 미끄럼틀에 누워 있는 50대 남성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며칠 동안 비를 맞아 안색이 창백하고 저체온증 증세까지 보였다.

경찰은 119 대원과 A씨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던 중 목 폴라티 속에 감춰진 이상한 물체를 발견했다. 목에 감긴 쇠사슬이었다. 1m 길이 쇠사슬은 A씨가 스스로 풀지 못하도록 잠금장치가 있어 119 대원들이 절단해야 했다. A씨의 몸에서는 막대기 같은 물체로 맞은 듯한 상처도 발견됐다.

경찰은 신원 확인을 통해 A씨가 60대인 형 B씨와 함께 산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하지만 A씨는 “형에게 연락하지 말라”며 신원 인도를 극구 거부했다. 폭행 등의 용의자로 B씨를 의심한 경찰은 주소를 수소문해 B씨를 만나 임의동행했다.

B씨는 동생을 폭행한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그의 자백보다 귀에 들어온 것은 이들 가족의 딱한 사정이었다.

형제는 치매 걸린 노모와 함께 살았다. 이들 가족의 유일한 수입원은 B씨가 폐지를 주워 파는 돈이었다.

A씨는 오래전부터 생업에는 관심이 없었고 알코올 중독 상태로 노숙하며 살았다. 매일 집 밖으로 나가 술을 마시고 사고를 치고 다니는 동생에게 화가 난 B씨가 동생의 목에 쇠사슬을 채우고 매질을 한 것이다.

B씨는 동생을 폭행한 혐의로 형사 입건됐다.

해당 남성의 가족에 대한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경찰은 그를 B씨를 처벌하는 것과 별개로 이들을 지원할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경찰은 긴급생계비 등 이용 가능한 자원을 통해 임시거처를 지원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 사건은 엄정하게 처리하되 이들의 안타까운 상황에도 주목해 각종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A씨는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했다. 의정부시는 A씨가 입소 가능한 시설 등을 찾고 있으며 퇴원 후 1인가구로 지원할 방법에 대해서도 의료원과 논의 중이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A씨는 현재 갈비뼈 등에 상해를 입어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라며 “의료급여 대상자에 해당해 의료비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