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세계푸드, ‘폐기물 매립 제로 사업장’ 최고 등급 획득

글로벌 안전환경 인증기업인 ‘UL’
‘플래티넘’(폐기물 재활용률 100%) 등급 부여

신세계푸드 이천공장

신세계푸드는 글로벌 안전환경 인증기업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경기도 이천시 이천공장이 ‘폐기물 매립 제로 사업장’ 인증 최고 등급인 플래티넘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국내 식품제조기업 가운데 UL 최고 등급을 받은 건 지난해 아워홈에 이어 신세계푸드가 두 번째다.

UL은 땅에 묻히는 폐기물 양을 줄이기 위해 폐기물 매립 제로(ZWTL·Zero Waste To Landfill) 등급을 부여한다. 폐기물을 재활용하는 비율에 따라 플래티넘(재활용률 100%), 골드(95∼99%), 실버(재활용률 90∼94%) 3개의 등급으로 인증한다. 플래티넘은 매립되는 폐기물이 ‘제로’인 경우 받을 수 있다.

플래티넘 등급을 받은 신세계푸드 이천공장은 식자재 전처리 등을 주로 담당하는 곳이다. 이천공장은 2020년부터 제품 생산 단계에서 생기는 부산물의 자원 순환율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재활용을 해오고 있다.

이천공장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농산물 전처리 후 잔여물과 폐수처리 오니는 모두 퇴비와 사료로 만들어진다. 비닐이나 플라스틱류 등의 폐합성수지는 고형연료 또는 재생 원료인 펠렛(Pellet)으로 재활용한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발생하는 폐자원을 줄이고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재활용해 자원순환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