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루 앞으로 다가온 현충일 … ‘호국영령 추모’


제68회 현충일을 하루 앞둔 5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고 이광원 하사의 묘소를 찾은 누나 이주영 씨가 묘비를 잡고 기도를 하고 있다.

이날 현충원을 찾은 이주영 씨는 “매년 오는 현충원인데 시간이 갈수록 묘소 위치가 했갈린다”며, “어르신들을 위해 곳곳에 안내소가 마련됐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