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대 7명 호텔 파티룸서 ‘집단 마약’…사회복무요원 포함

엑스터시·대마·케타민 등 최대 7차례 투약
주범에 사전 구속영장 신청


호텔에서 집단으로 마약을 투약한 20대 7명이 검거됐다.

광주서부경찰서는 마약 파티를 벌인 A씨(21) 등 7명을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A씨 등은 텔레그램으로 접촉한 마약 판매자에게 돈을 보낸 후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엑스터시, 대마, 케타민 등 마약을 받았다. 이렇게 구매한 마약을 지난 4월 7일 오후 11시쯤 광주 광산구의 한 호텔 파티룸 등에서 투약하는 등 여러차례 환각 파티를 벌였다.

A씨는 대학생이며, 나머지 피의자 6명도 대학생이거나 사회복무요원들로 모두 20대 초반이다. 호기심에 마약을 구매하기 시작한 피의자들은 점차 마약에 중독돼 최대 7차례가량 마약을 반복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다른 마약범죄의 판매책을 추적하던 중 집단으로 마약을 구매·투약한 정황을 발견, 판매책 대포통장에 무통장입금하는 방식으로 마약을 받은 A씨 등을 추적해 검거했다.

경찰은 7명 피의자 중 주범인 A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문병훈 광주서부경찰서장은 “마약 투약은 돌이킬 수 없는 범죄인만큼 경찰의 모든 역량을 집결해 총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광주 서부서는 최근 경찰서장을 단장으로 합동단속추진단(TF)을 구성해 마약범죄 단속에 나섰다. 그 결과 상반기 마약류 집중 단속 기간 던지기 수법 피의자 22명, 양귀비 불법 재배 피의자 7명 등 총 29명을 검거하고 이 중 9명을 구속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