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과수 “정자교 붕괴, 적절한 유지보수 안 이뤄진 탓”

지난 4월 5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교 보행로 일부 구간이 붕괴돼 출입이 통제되고 있는 모습. 권현구 기자

지난 4월 2명의 사상자를 낸 ‘분당 정자교 붕괴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교량에 대한 유지보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는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5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분당 정자교 붕괴사고 전담 수사팀은 지난 2일 “콘크리트에 염화물이 유입되어 철근을 부식시키고, 장기적으로 콘크리트의 압축강도를 저하시킨 상태에서 교면 균열에 대한 적절한 유지보수가 이뤄지지 않아 붕괴가 일어난 것으로 판단된다”는 국과수 감정 결과를 회신했다.

앞서 지난 4월 5일 오전 9시45분쯤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에서 탄천을 가로지르는 교각인 정자교의 난간 보행로가 무너져 이곳을 지나던 40세 여성이 숨지고, 28세 남성이 크게 다쳤다.

이에 국과수 등 관계기관은 사고 발생 이틀 뒤인 지난 4월 7일 현장을 합동 감식하고 철근과 콘크리트 등 잔해를 수거해 두 달여간 감정을 벌여왔다.

경찰은 그동안 이 사건 관련 성남시 분당구청 전현직 공무원 10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했다. 또 교량 점검 업체 5곳의 직원 9명도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 관리에 관한 특별법 위반과 건설산업기본법 위반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

경찰은 보강 수사를 거쳐 성남시와 분당구, 교량 유지보수·점검 업체 등에 추가 입건 대상이 있는지 살펴보고, 이들의 신병 처리 여부에 대해 검토할 방침이다.

지난 4월 5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교 보행로 일부 구간이 붕괴된 모습. 권현구 기자

사고 초기부터 거론됐던 중대재해처벌법(중대시민재해) 적용 문제에 대해서는 수사 진척 상황을 보며 가능 여부를 계속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와 관련된 구체적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