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은 인생 10년’ 고마츠 나나 “韓 관객들로부터 에너지 받아”

5일 내한 기자간담회
“죽는 이야기 아닌 사는 이야기”

영화 '남은 인생 10년' 스틸사진. 엔케이컨텐츠 제공

“열정적이고 솔직하게 감정을 전해준 한국 관객들에게 많은 힘을 받았다. 한국에 와서 우리가 영화를 만든 마음을 전할 수 있어 기쁘고 영광스럽다.”

영화 ‘남은 인생 10년’의 주연을 맡은 배우 고마츠 나나가 5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영화는 스무 살에 난치병을 선고받은 마츠리(고마츠 나나)가 삶의 의지를 잃은 카즈토(사카구치 켄타로)를 만나 서로에게 희망과 위로가 되는 이야기다.

영화 '남은 인생 10년' 스틸사진. 엔케이컨텐츠 제공

벚꽃이 흐드러진 봄부터 눈 내리는 겨울까지 사계절의 풍경을 담으며 영화는 환희와 슬픔이 교차하는 청춘의 마지막 기록을 전한다. 한국 배우 심은경이 주연한 영화 ‘신문기자’로 호평 받은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이 연출을 맡고 ‘너의 이름은.’ ‘스즈메의 문단속’ 등 신카이 마코토 감독 작품의 음악을 담당해 온 래드윔프스가 참여했다.

모델 겸 배우로 국내에도 많은 팬을 가진 고마츠 나나는 “1년의 시간 들여서 작품에 임했고, 촬영이 끝난 후엔 모든 것을 불태워 속이 텅 빈 것 같은 기분이었다”며 “관객 한분 한분이 자신의 인생, 소중한 사람들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영화 '남은 인생 10년' 스틸사진. 엔케이컨텐츠 제공

카즈토 역을 맡은 사카구치 켄타로는 “일본에서도 한국 콘텐츠를 많이 보고 있다. 서로의 문화에 대해 알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나고 이해할 수 있게 되는 건 멋진 일이고 기적같은 일”이라며 “마츠리가 인생을 대하는 방식, 카즈토가 마츠리를 만나 변하는 모습을 보면서 두 사람이 살았던 순간을 봐주시길 바란다. 이 영화는 남은 시간 동안 죽는 이야기가 아니라 그 시간 동안 살아가는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영화 속 마츠리처럼 앞으로 10년밖에 살 수 없다면 어떻게 시간을 보내겠느냐는 질문에 고마츠 나나는 “특별한 뭔가를 하는 것보다 가족, 친구 등 주위의 소중한 사람들과 추억을 만들고 그 속에서 많이 웃고 싶다”며 “행복을 받아들이는 방식이 각자 다르겠지만 일상적인 것, 아무 것도 아닌 것처럼 여겨지는 일들이 사실은 가장 행복한 거라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