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다툼 말리는 시민에… ‘훌러덩’ 바지 내려 노출 40대

국민일보DB

술에 취해 여자친구와 말다툼을 벌이던 중 이를 만류하는 시민 앞에서 돌연 바지를 벗은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시민을 희롱하고 때린 혐의(공연음란·폭행)로 A씨(42)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33분쯤 광주 서구 상무지구 한 숙박업소 앞에서 여자친구와 말다툼을 벌였다.

이를 본 남성 시민 2명이 싸움을 만류하자 A씨는 바지를 내려 성기를 노출하고, 주변 시민들의 얼굴을 손으로 밀친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당시 술에 취해있던 A씨는 말다툼을 만류하자 화가 난다며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