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NBA 마이애미, ‘요키치 41득점’ 뚫고 2차전 반격 성공

마이애미 히트의 케빈 러브(왼쪽)가 5일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볼 아레나에서 열린 2022-2023 NBA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덴버 너게츠의 브루스 브라운(오른쪽)의 슛을 막으려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마이애미 히트가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7전 4선승제) 2차전에서 역전승을 거두며 시리즈 전적 1승 1패로 무게추를 맞췄다.

마이애미는 5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볼 아레나에서 열린 2022-2023 NBA 챔피언결정전 2차전 덴버 너기츠와 원정 경기에서 111대 108로 이겼다. 게이브 빈센트(23점), 뱀 아데바요(21점 9리바운드), 지미 버틀러(21점 9어시스트) 등 5명이 두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고르게 활약했다.

2차전을 앞두고는 덴버의 수월한 2연승을 점치는 분위기였다. 첫 승을 내줬던 1차전에선 마이애미의 열세가 두드러졌다. 지난달까지 보스턴 셀틱스와의 동부콘퍼런스 결승전을 7차전까지 치르고 파이널에 오른 마이애미는 이미 체력이 바닥나있었다. 구단 역사상 첫 파이널 진출을 일궈낸 덴버도 호락호락한 상대가 아니었다. 애런 고든, 니콜라 요키치, 자말 머레이 등 탄탄한 뎁스를 자랑하는 덴버는 플레이오프 진출 후 9전 전승을 달리며 지난 경기에서 마이애미를 압도했다.

이날 초반 주도권 싸움에서도 마이애미는 덴버에 밀리는 양상을 보였다. 2쿼터를 51-57로 근소한 점수 차를 유지한 채 마무리했지만 속공 득점 3-16, 벤치 득점 5-20으로 공격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끌려갔다.

하지만 후반 들어선 집중력을 발휘했다. 3쿼터 시작과 동시에 연달아 득점을 올린 뒤 아데바요의 자유투로 64-64 동점을 만들며 반격의 불씨를 살렸다. 위기 순간도 여러 차례 있었다. 이날 혼자서 무려 41점을 책임진 덴버의 요키치가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을 득점으로 승화시키며 폭주 기관차처럼 내달렸다. 순식간에 다시 벌어진 점수 차에 무너지는 듯했던 마이애미는 막판까지 공격의 고삐를 좼다.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건 던컨 로빈슨이었다. 로빈슨이 4쿼터 시작 1분여 만에 3점슛과 레이업슛을 연달아 꽂아 넣은 뒤 빈센트와 버틀러까지 3점포 지원 사격에 나섰다. 리드를 잡은 뒤부터는 지역방어와 협력 수비 전술로 맞섰다. 경기 종료 2분을 남겨두고 살아난 머레이와 요키치가 차례로 골망을 열며 턱 밑까지 추격했지만 마이애미는 끝까지 리드를 지켜냈다.

두 팀은 8일 장소를 바꿔 마이애미 홈에서 3차전을 치른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