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660명분 필로폰 거래하던 20대…“보통 청년 같았다”

경찰 검거…별다른 직업없이 생계 수단으로 필로폰 유통
씀씀이, 주거환경 등 또래 청년같아…직접 투약 안한 듯

국민일보 DB

필로폰 20g을 소지한 20대가 마약류 관리법위반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약 660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을 거래하던 이 청년은 주변 환경이나 생활 방식이 또래 청년과 크게 다르지 않고 직접 투약 정황도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전남 목포경찰서는 20대 A씨를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9시쯤 목포시 미항로 인근에서 필로폰 판매를 시도하다 경찰에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그 과정에서 경찰은 A씨가 갖고 있던 660명 투약분의 필로폰 20g을 현장에서 압수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별다른 직업 없이 필로폰 유통을 생계 수단으로 삼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필로폰 판매로 벌어들인 돈으로 사치품을 구매한 흔적 등이 없는 것으로 보아 A씨의 씀씀이와 주거 환경도 또래 청년과 비슷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는 필로폰을 직접 투약한 이력이 없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약 간이 검사에서도 음성 반응을 보였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진행하는 한편 A씨가 필로폰을 입수하고 되판 유통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