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발사체 인양, 왜 난항 겪나…해저 유속 빠르고 시야 확보 어려워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발사한 이른바 우주발사체 일부를 해상에서 인양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은 '북 주장 우주발사체' 일부로 추정되는 물체. 연합뉴스

군 당국은 서해상에 추락한 북한 우주발사체 ‘천리마-1형’의 잔해물 인양 작업을 엿새째 이어갔다. 지난달 31일 북한이 발사체를 쏘아 올린 지 약 1시간30분 만에 우리 군이 해수면에 떠 있는 잔해물을 발견하면서 빨리 수거될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인양 시도 과정에서 잔해물이 해저로 가라앉은데다 해저 환경의 악조건으로 인해 인양 작업은 난항을 겪고 있다.

군 관계자는 5일 “해저 유속이 약 2노트(시속 3.7㎞)로 빠른 편이고, 잠수사들의 수중 시야가 1m 정도로 제한돼 작업에 어려움이 있다”며 “잔해물이 원통형 구조라 인양에 필요한 밧줄을 결박하기도 쉽지 않고 무게도 상당해 온전한 상태로 끌어올리는 데 꽤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성준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도 이날 브리핑에서 “장병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인양 작전을 진행하고 있으며, 인양 시점은 수중 상황으로 인해 예측하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31일 평안북도 동창리에 있는 신규 발사장에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한 발사체 ‘천리마-1형’을 발사했으나, 2단 추진체 고장으로 전북 군산 어청도 서쪽 200여㎞ 해상에 추락했다. 우리 군은 당일 잔해물을 발견한 이후 가라앉지 않도록 노란색 리프트백(Lift Bag)을 묶어뒀지만, 잔해물은 무거운 중량으로 인해 수심 75m 지점으로 가라앉았다.

해군 해난구조전대(SSU) 심해 잠수사들이 지난 3일부터 투입돼 잔해물에 고장력 밧줄을 일부 결박했으나, 빠른 유속 등 악조건 속에 작업이 순조롭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길이가 15m에 달하는 잔해물이 펄 속에 박혀 있어 어려움이 배가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가급적 빠른 기간 내’라고 예고한 군사정찰위성 2차 발사 시점에도 관심이 쏠린다. 미국의소리(VOA)방송은 3일 촬영된 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발사체를 수직으로 세워 발사대에 장착시키는 이동식 건물이 서해위성발사장 기존 발사대 인근에서 약 100m 떨어진 지점으로 옮겨졌다고 보도했다. VOA는 “북한이 2차 발사를 공언한 상황에서 서해위성발사장의 핵심 시설이 움직임을 보인 것은 주목할 만한 변화”라고 짚었다.

이 실장은 “한·미 정보당국은 동창리 지역을 계속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북한이 스스로 인정한 엔진이나 연료의 문제점을 개선하게 되면 아마도 준비를 할 텐데, 그런 가능성을 포함해 발사 일정, 여부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