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김건희, 고려대서 ‘플라스틱 소비 감축’ 캠페인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에서 열린 '바이바이플라스틱(Bye Bye Plastic)' 캠페인에서 대학생들과 함께 '바이바이 플라스틱'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캠페인 활동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서울 성북구 고려대에서 열린 ‘바이바이플라스틱’(Bye Bye Plastic)’ 캠페인 출범 행사에 참석했다. 김 여사는 학생들과 플라스틱 사용 절감 방안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개개인의 실천을 강조했다.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에서 열린 '바이바이플라스틱(Bye Bye Plastic)' 캠페인에서 대학생들과 함께 '바이바이 플라스틱'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캠페인 활동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에서 열린 '바이바이플라스틱(Bye Bye Plastic)' 캠페인에서 대학생들과 함께 '바이바이 플라스틱'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캠페인 활동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는 이날 고려대 SK미래관에서 진행된 바이바이플라스틱 행사에 참석했다고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이후 크게 늘어난 플라스틱 폐기물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고 플라스틱 소비를 줄일 것을 촉구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고려대를 비롯해 경상대·부경대 등 전국 24개 대학교 환경 동아리에서 활동하고 있는 대학생 80여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김 여사는 학생들에게 “지구가 아프면 인간과 동식물이 모두 고통받는다”며 “인간이 지구와 자연과 공존하며 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에서 열린 '바이바이플라스틱(Bye Bye Plastic)' 캠페인에서 대학생들과 함께 '바이바이 플라스틱'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캠페인 활동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에서 열린 '바이바이플라스틱(Bye Bye Plastic)' 캠페인에서 대학생들과 함께 '바이바이 플라스틱'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캠페인 활동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는 ‘교내 분리배출 개선’ ‘초등학생 환경 멘토링’ 등 주요 활동 내용을 청취한 뒤 “환경 보호를 위해서는 거대 담론보다는 개개인의 실천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또 “간결하고 쉬운 메시지와 좋은 디자인으로 국민 마음에 녹아들어야 한다”며 “바이바이플라스틱 캠페인이 새로운 문화로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SK미래관에서 열린 '바이바이플라스틱(Bye Bye Plastic)' 캠페인 출범 행사에서 대학생들과 함께 폐박스로 만든 '바이바이 플라스틱' 문구를 들어 보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는 고려대 중앙광장에서 해당 캠페인 홍보 활동도 진행했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젊은 청년들의 행동이 세상을 바꾸는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김 여사는 플라스틱 절감 실천 약속을 하는 학생들에게 폐현수막 업사이클링 파우치와 캠페인 배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