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완수 경남지사 1호 공약 ‘경남투자청’ 개청

광역지자체 최초 투자유치 전문기관 역할
올해 투자유치 목표액 7조원 달성에 큰힘

5일 진주혁신도시의 진주복합혁신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남투자청 개청식에서 박완수 경남지사와 김진부 도의회의장, 조규일 진주, 천영기 통영, 박동식 사천시장, 장충남 남해, 이승화 산청, 진병영 함양군수 등 참석자들이 축하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박완수 경남지사 민선 8기 공약 1호에 담긴 경남도 투자유치 전문기관인 ‘경남투자청’ 개청식이 5일 진주혁신도시의 진주복합혁신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개청식에는 박 지사와 김진부 도의회의장, 조규일 진주, 천영기 통영, 박동식 사천시장, 장충남 남해, 이승화 산청, 진병영 함양군수, 이상연 경남경영자총협회장 등 각계 주요 인사 100여 명이 참석 했다.

개청식은 투자청 설립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축하 메시지 영상, 인사말, 투자청 비전 선포, 퍼포먼스, 제막식 순으로 진행됐으며 투자청 사무실을 직접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박 지사는 “투자청은 기업과 투자를 경남에 많이 끌어오는 전위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그린스타트업타운 선정과 함께 투자유치와 창업이 활발하게 일어나 지역산업의 활성화로 이어지도록 사명감을 가지고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만구 신임 경남투자청장은 이날 경남투자청이 경남의 미래를 바꾸는 원스톱 투자유치 전담기관으로 웅도 경남의 위상을 되찾고 국내·외유치 분야에 2030년까지 투자유치 1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비전을 선포했다.

5일 진주혁신도시의 진주복합혁신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남투자청 개청식에서 박완수 경남지사와 김진부 도의회의장, 조규일 진주, 천영기 통영, 박동식 사천시장, 장충남 남해, 이승화 산청, 진병영 함양군수 등 참석자들이 현판 제막을 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경남투자청은 투자운영팀, 국내유치팀, 해외유치팀 등 3팀 12명의 민간 투자유치 전문가로 구성, 기업 투자상담과 소규모 자체 설명회, 잠재투자기업 네트워크 형성 등 현장 중심의 투자유치 활동에 전념하며 기업투자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남도의 투자유치 전담기관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항공우주와 관광 등 특화산업에 대한 기업 유치를 통해 균형 있는 경제발전에 기여하며 상대적으로 취약한 해외기업 투자유치에도 집중하는 한편 도내 기업의 불편과 민원사항을 해결해 나갈 것이다.

경남투자청은 전국 광역지자체 최초의 투자유치 전문기관으로 지난해 7월부터 도 출연기관인 경남도 경제진흥원에 투자유치 기능을 추가해 경남도 투자경제진흥원으로 명칭과 기능을 개편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해 역대 최대인 6조50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올해는 5월 열린 자유치로드쇼를 포함해 6조1707억원으로 투자유치 누계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이상 대폭 신장 됐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