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섬나라 피지, “오염수 안전하면 왜 일본에 두지 않나”

지난 3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20회 국제 안보 회의 '샹그릴라 대화'에 참석한 피오 티코두아두아 피지 공화국 내무이민부 장관의 모습. AP 뉴시스

피오 티코두아두아 피지 내무장관이 국제 회의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계획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출했다.

티코두아두아 장관은 지난 3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20차 아시아 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일본이 오염수가 안전하다고 말한다면 왜 일본에 보관하지 않는가”면서 “만약 바다에 방류하면 어느 시점에 남쪽으로 흘러 들어올 것이다.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고 아사히신문이 5일 보도했다.

당시 티코두아두아 장관의 발언은 ‘해양 안보 질서’ 세션에서 하마다 야스카즈 일본 방위상의 발언 직후 나왔다.

하마다 방위상이 오염수 처리 문제에 관한 질문에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점검하고 각국의 과학자들에게 평가를 받으면서 안전성을 확인한 후, (국제 사회의) 이해를 구하면서 방류하고 싶다”고 답하자 이를 들은 티코두아두아 장관이 곧바로 비판했다는 것이다.

티코두아두아 장관은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 등 환경 문제에 노출된 섬나라들에게는 지구 환경 문제가 각 국의 안보와 직결된다고 강조했다.

피지는 태평양 섬나라 18개국이 만든 태평양도서국포럼(PIF) 회원국이다. 태평양 섬나라들은 핵물리학·해양학·생물학 등 각 분야 국제 전문가로 구성된 독립적인 자문단을 구성해 1년 동안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해 점검해왔다. 그 결과 현재는 오염수의 안전성이 불확실하다며 ‘방류 연기’를 촉구하고 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