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상한 냄새’ 회수조치된 건국우유…검사 결과 이상無

지난달 25일 자진 회수된 건국우유 200㎖, 아이밀크 꼬끼우 180㎖ 제품
식약처 검사 결과 ‘이상 없음’ 확인

건국유업의 '건국 아이밀크 꼬끼우'. 건국유업 홈페이지 캡처

‘이상한 맛과 냄새가 난다’는 소비자 신고로 회수 조치된 건국유업의 우유 제품은 결국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국유업은 최근 소비자 신고에 따라 자진 회수한 일부 우유 제품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검사 결과 식품 안전과 품질 관련 모든 항목에서 적합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달 25일 건국유업은 ‘건국우유’ 200㎖와 건국 ‘아이밀크 꼬끼우’ 180㎖ 일부 제품에서 ‘이상한 맛과 냄새가 난다’는 소비자 신고에 따라 해당 제품을 자진 회수했다. 관련 내용은 건국우유 홈페이지와 식약처의 ‘식품안전나라’ 사이트에 공지됐다.

이후 대전지방식품의약품 안전청과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 등 관련 기관은 해당 제품의 맛과 냄새, 성분 규격, 병원성 미생물 등을 검사했고, 모든 항목에서 적합한 것으로 드러났다.

식약처 관계자는 “민원이 발생한 제품과 제조일자가 동일하거나 유사한 제품에 대해 수거 검사한 결과 이미, 이취 등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식약처로부터 이 같은 결과를 통보받은 건국유업은 “식약처의 조사 결과로 제품의 안전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앞으로 제품의 품질관리와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