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수석대변인, 천안함 전 함장에 “무슨 낯짝으로…” 논란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 더불어민주당 제공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5일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됐던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의 ‘천안함 자폭설’에 대해 해명을 요구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에 대해 “무슨 낯짝으로 그런 얘기를 한 거냐”며 “부하들을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고 비난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날 당내 고위전략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원래 함장은 배에서 내리는 게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명예이사장은 지난 2월 자신의 SNS에 “자폭된 천안함 사건을 조작해 남북 관계를 파탄 낸 미 패권 세력”이라고 써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최 전 함장은 자신의 SNS에 이 이사장의 발언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며 “더불어민주당 대표님! 현충일 선물 잘 받았습니다”라며 “오늘까지 입장 밝혀주시고 연락 바란다. 해촉 등 조치 연락 없으면 내일 현충일 행사장에서 천안함 유족, 생존장병들이 찾아뵙겠다”고 적었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 해명 요구에 대한 의견을 묻자 천안함에서 탈출한 최 전 함장은 해명을 요구할 자격이 없다는 의미로 대답한 것으로 보인다.

권 수석대변인은 논란이 커지자 언론 공지를 통해 “백브리핑을 마치고 이동하는 가운데 한 발언은 민주당 당직 인선과 관련해 천안함 유족 및 생존 장병의 문제 제기에 충분히 공감하지만, 책임도 함께 느껴야 할 지휘관은 차원이 다르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