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자폭’ 민주 혁신위 이래경 사의…“마녀사냥 유감”

민주 혁신위원장 임명 9시간 만에 사퇴
이재명 대표 “역량·신망 있는 분 찾겠다”

5일 더불어민주당 쇄신작업을 이끌 혁신기구 수장에 임명됐던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사의를 밝혔다. 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혁신기구 위원장에 임명됐다가 과거 ‘천안함 자폭’ 등 발언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던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임명 당일인 5일 오후 전격 사퇴했다.

이 이사장은 이날 오후 6시55분 입장문을 내고 “논란의 지속이 공당인 민주당에 부담이 되는 사안이기에 혁신기구의 책임자직(職)을 스스로 사양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는 이재명 대표가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임명 사실을 밝힌 지 9시간 여만이다.

이 이사장은 “이번을 심기일전의 계기로 삼아 민주당이 국가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정치로 나아가는 길을 인도할 적임자를 찾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그는 지난 2월 중국의 정찰 풍선이 미국 영공에서 격추당했을 당시 페이스북에 “자폭된 천안함 사건을 조작해 남북관계를 파탄 낸 미 패권 세력이 이번에는 궤도를 벗어난 기상측정용 비행기구를 국가위협으로 과장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천안함을 폭침했다는 정부 입장을 반박하며 ‘미국 조작설’까지 제기한 것이다.



이 이사장의 페이스북에는 또 윤석열 대통령을 ‘윤가’라고 지칭하면서 퇴진시켜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정부·여당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글이 올려져 있다. 이외에도 미 정보당국의 한국 대선 개입설을 주장하는 한편, 우크라이나를 공격한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두둔하는 듯한 글을 쓴 것으로도 알려졌다.

여권에서 ‘극단적인 반미주의자’ 등의 비난이 이어진 데 대해 이 이사장은 입장문에서 “사안이 지닌 판단과 의견이 마녀사냥식 정쟁의 대상이 돼 유감”이라며 “한국사회가 현재 처한 상황을 압축하는 사건”이라는 말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 이사장 거취와 관련한 문제는 이 대표가 오후에 주재한 고위전략회의에서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혁신기구 책임자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을 임명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이사장이) 사임하겠다고 해 그 뜻을 존중하기로 했다”며 “주변 의견을 참조해 역량 있고 신망 있는 분을 잘 찾아봐야겠다”고 말했다.

‘검증이 부실했다는 지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의견 수렴이 부족했던 것 아닌가’라는 물음에는 답을 하지 않은 채 국회를 떠났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그런 (검증) 과정에서 당이 부족했던 부분은 부족했던 대로 반성도 하고 고쳐나가야 할 부분은 고쳐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