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검찰, ‘백현동 특혜 의혹’ 민간업자 구속영장

민간사업자 480억원 횡령 혐의 등

뉴시스

백현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건 핵심 피의자인 민간 개발업자에 대해 수백억원대 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5일 부동산 개발업체 아시아디벨로퍼 정모(67) 회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 회장은 2013년부터 올해 3월까지 백현동 사업 시행사인 성남알앤디피에프브이와 자신이 실소유한 아시아디벨로퍼, 영립종합건설 등에서 공사 비용, 용역 대금을 부풀려 계산하는 방식으로 약 480억원을 횡령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는다.

정 회장은 조경업체 대표로부터 용역 발주 등 대가로 2억원을 수수한 혐의(배임수재)도 있다.

아시아디벨로퍼는 성남알앤디피에프브이의 지분 46%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백현동 사업 결과 성남알앤디피에프브이는 약 3000억원 분양이익을, 아시아디벨로퍼는 약 700억원 배당이익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백현동 개발 수익 자금 흐름을 추적하던 중 관련 범행을 포착하고 수사해왔다. 검찰은 빼돌린 회삿돈이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에게 건너간 ‘인허가 알선 대가’ 77억원의 출처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백현동 개발사업은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옛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에 아파트를 지어 분양한 사업이다.

2014년 성남시는 아시아디벨로퍼의 용도 상향 요청을 두 차례 거절했다. 하지만 다음해 김 전 대표가 아시아디벨로퍼에 영입된 후 부지 용도가 자연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한꺼번에 4단계 상향됐다.

김 전 대표는 백현동 개발사업 인허가와 관련한 알선 대가로 정 회장에게서 77억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등으로 구속기소됐다. 그는 2017년 10월 5억원 상당 백현동 사업 공사장 식당(함바식당) 사업권을 받은 혐의도 있다.

검찰은 백현동 개발사업 조건이 아시아디벨로퍼 측에 유리하게 변경된 배경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으로 꼽히는 김 전 대표의 로비가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김 전 대표의 공소장에 김 전 대표를 이 대표의 성남시장 재직 당시 ‘성남시의 비선실세’로 규정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