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병사 전선으로 목 감고, 여친에 연락도…해병대 부사관 수사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연관이 없음을 밝힙니다. 지난 3월 인천의 한 지역에서 해병대 대원들이 진화작업에 나서고 있다. 뉴시스

해병대 부사관이 병사들의 목을 조르는 등 가혹 행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5일 해병대에 따르면 최근 인천 해병 2사단 예하 부대에서 일부 병사가 부사관 A씨로부터 가혹 행위를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군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처음 문제를 제기한 병사 B씨의 부모는 “부사관이 부대 병사들의 목을 여러 차례 팔이나 전선으로 졸랐다”며 “가혹 행위로 병사들이 기절 직전까지 가거나 의식을 잃을 뻔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부사관은 ‘자아를 없애라’고 폭언을 하거나 병사 여자친구에게 연락해 성적인 발언을 했다는 의혹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해병대는 “이같은 의혹이 제기된 사실을 파악했으며 군 수사기관이 조사해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히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부대는 비슷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병영문화혁신 활동을 추진하겠다”며 “6월 한 달을 ‘병영문화혁신 특단의 달’로 지정하고 전부대를 대상으로 세밀한 진단을 실시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