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실종후 “나 찾아줘”…대구 여중생들 성매매 유입 가능성

2001년 실종된 당시 대구 여중생 김기민(왼쪽 사진)과 민경미.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22년 전 대구에서 실종돼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는 여중생들이 현재 살아있을 것이라는 주장과 함께 성매매 업소 유입 가능성이 제기됐다.

6일 온라인에는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의 지난 3일 방송에서 다뤄진 ‘대구 여중생 실종 사건’이 재조명됐다. 해당 사건은 2001년 12월 8일 당시 15세 중학생이었던 김기민양과 민경미양이 대구 서구 북부정류장에서 실종된 사건이다.

방송에 따르면 김양과 민양은 당시 대구에서 소위 ‘얼짱’으로 통하며 뛰어난 미모로 인기가 많았다. 사건 전날인 12월 7일 두 소녀는 대구 팔달시장 오락실, 분식집, PC방 등에서 시간을 보냈고 자정 무렵 택시를 탔다. 민양의 당시 남자친구는 민양이 지역번호 053으로 시작하는 전화를 걸어와 무사히 귀가했다고 생각했는데, 이후 확인해 보니 집에 돌아오지 않았다고 했다.

경찰 수사 결과 두 사람은 택시를 타고 북부정류장에 하차했고, 이후 김양의 휴대전화 전원이 꺼졌다. 당시 북부정류장에는 심야 운행 버스가 없었다. 경찰은 민양과 김양이 청소년이었기에 단순가출로 보고 적극적인 수사를 하지 않았다. 민양의 어머니는 “당시 만 15세면 아동이 아니기 때문에 실종신고가 아니라 가출로 처리하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고 회상했다.

대구 여중생 김기민 민경미 실종 사건.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가족과 친구들은 “가출할 리 없다”고 입을 모았다. 실제로 민양이 행방이 끊기기 직전 어머니에게 보낸 메일에도 가출을 암시하는 내용은 없었다. 김양 역시 친구와 졸업파티를 위한 일일 찻집에 가기로 약속을 해둔 상태였다. 실종 전날 두 사람을 만난 친구는 “차가 있는 아는 오빠와 시내에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고 기억했다. 해당 차를 목격한 다른 친구도 있었다.

실종 이후 보름이 지났을 무렵 김양의 어머니에게 의문의 전화 한 통이 걸려 왔다. 김양의 어머니는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와 ‘엄마, 나 좀 살려줘! 살려줘! 부산역에 있어’라고 말한 뒤 끊어졌다”고 했다. 실종 3개월 뒤인 이듬해 3월쯤에는 민양의 친구가 메신저를 통해 “친구야 무섭다. 나 좀 찾으러 와줘”라는 민양의 메시지를 받았다고 전했다. 민양의 남자친구도 “어떤 남자에게서 연락이 와 자기가 경미 새 남자친구라고 하더라”고 돌이켰다.

전문가는 이 같은 정황이 성매매 피해자 사례와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신박진영 전 대구여성인권센터 대표는 “너무나 유사한, 그때 봤던 그런 만행들이다. 시대상으로 보면 성매매 업소에 유입됐을 가능성이 너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윤서 부산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 소장은 “(성매매 피해 여성) 10명에게 전화했을 때 3~4명은 ‘나 어렸을 때 그랬다. 그렇게 해서 (성매매) 집결지에서 처음 일했다’고 하더라. 아는 오빠가 차를 가지고 와서 같이 놀다가 나를 데리고 갔고 어딘지 모르는 곳에 내렸더니 거기가 (성매매) 집결지였다”고 설명했다.

대구 여중생 김기민 민경미 실종 사건.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이 사건의 목적은 죽일 생각이 없었다는 거다. 경제적인 이유로 발생한 사건인 것 같다”며 “두 사람이 사망해 암매장돼 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 이들이 사망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표창원 범죄심리분석가 역시 “학생 둘이 만약 살해당했다고 한다면 시신으로 발견될 가능성이 무척 높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그런데 그런 정황들은 아직 발견되지 않아서 어딘가에 아직은 살아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지 않은가 조심스럽게 추정된다”고 했다.

민양의 어머니는 방송에서 “경찰이 원망스럽다. 실종된 지 얼마 안 됐을 때 조금만 더 적극적으로 수사했으면 (어땠을까)”이라면서 “내가 잘못했다. 내가 그때 더 노력했어야 했는데. (딸아) 너는 잘못한 것 없다. 괜찮다. 돌아오기만 하면 된다. 제발 자책하지 말고 돌아와”라고 오열했다.

김양 어머니는 딸과 주고받은 편지를 간직한 채 아직도 그 시간에 멈춰 있다고 했다. 그는 “울고 싶다. 내가 지금 (딸 물건을) 아무것도 못 치우잖나”라며 “통곡하고 싶다. 몇 년을 울다가 이제 세월이 끝났다. 아유, 내 딸아”라고 한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