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기명 노무현재단 고문 별세…盧 “죄스럽다” 글 재조명

이기명 노무현재단 고문. 연합뉴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회장을 맡았던 이기명 노무현재단 고문이 8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이 고문은 5일 오전 10시33분쯤 서울 강서구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유족은 전했다.

서울 종로에서 태어난 고인은 동국대 정치학과를 졸업했고, 1961년 KBS PD로 입사한 뒤 1962년 문화공보부 현상모집에 연속방송극 ‘평화스런 날의 작별’이 당선되며 드라마 작가로 데뷔했다. 1960년대 인기 라디오 드라마 ‘김삿갓 북한 방랑기’를 집필했다. 한국방송작가협회 이사를 지냈다.

‘원조 친노’로 꼽히는 고인과 노 전 대통령의 인연은 1988년 노 전 대통령이 국회 청문회 스타로 떠올랐을 때부터였다. 그해 노 전 대통령의 KBS 노조 강연을 계기로 인연을 맺었고, 1989∼2003년 노무현후원회장을 맡았다. 2002년 새천년민주당 노무현 대통령 후보 언론문화 고문, 2005년 국민참여연대 상임고문을 역임했다.

이기명 노무현재단 고문. 연합뉴스

노 전 대통령은 2003년 야권이 자신에 대해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하자 청와대 홈페이지에 ‘이기명 선생님에게 올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글을 직접 올리기도 했다. 노 전 대통령은 글에서 “요즘 선생님을 생각하면 죄스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존경받는 원로작가로 노후를 편히 지내셨을 분이, 제가 대통령이 되지만 않았어도 최소한 후배 언론인들에 의해 부도덕자, 이권개입 의심자로 매도되는 일이 없었을 분이”라며 “선생님의 고초를 생각하면 쉽게 잠을 이룰 수가 없다”고 했다.

고인은 20대 대선 당시에는 문재인 후보의 특별고문을 맡았다. 저서로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위하여’(2004) ‘착한 국민되기 힘들고 서러워’(2008)가 있다. 빈소는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 발인 7일 오전 10시.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