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천안함 함장에 “부하 다 죽이고” 권칠승 막말…與 발끈

최 전 함장 “가슴에 대못”…법적 대응 예고
여권 “대변인직 물러나고, 이재명 대표 사과하라”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시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을 두고 “부하를 다 죽이고”라며 거칠게 비난한 데 대해 여권은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이준석 전 대표는 5일 페이스북에 “이래경이라는 분은 물러갔지만, 권칠승 의원의 발언은 쉽게 주워 담기 어려울 것”이라며 “국회의원은 쉽게 물러갈 수 없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이어 “이 상황에서 민주당이 조금이라도 위기의식이 있다면 권 대변인을 수석대변인 자리에서 면직하고 그 직위를 천안함 장병에 대한 폄훼가 지속될 때 용기 있게 지적한 김병기 의원에게 제안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혁신기구 위원장으로 임명됐던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천안함 자폭’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사퇴했다. 권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최 전 함장이 이 이사장의 과거 천안함 음모론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부하를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고 발언했다.

논란이 일자 권 대변인은 “최 전 함장의 지적에 충분히 공감하지만, 책임도 함께 느껴야 할 지휘관은 차원이 다르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 전 함장은 그러나 “호국 보훈의 달에 장병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발언을 제1야당 대변인이 한다는 게 이해하기 어렵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국민의힘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이날 “이 이사장의 사퇴만으로 성난 민심을 잠재울 수 없다”면서 “성난 국민의 사퇴 요구 앞에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더 심한 막말을 늘어놓았다. 최 전 함장의 말대로 현충일 전날, 나라를 지키기 위해 희생한 영웅들을 기리지는 못할망정 또다시 가슴에 대못을 박는 일들을 연이어 자행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체 최 전 함장은 대원들을 구하기 위해 노력한 것 이외에 무슨 잘못을 했기에 이렇게까지 상처받아야 하나”라며 “아무리 자신들의 연이은 잘못을 덮어야 한다지만, 상식적인 선에서 지켜야 할 도의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막말에 막말을 더한 권 수석대변인 역시 대변인직에서 물러나고 사죄해야 한다”며 “이재명 대표도 천안함에 대한 왜곡된 인식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부적절한 인사와 막말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안병길 국민의힘 의원도 “천안함 음모론을 퍼뜨린 자가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추대된 것으로 모자라 이번엔 수석대변인이라는 자가 ‘천안함 함장이 부하들을 다 죽였다’라는 망발을 했다. 모두 현충일을 하루 앞두고 생긴 일”이라면서 “민주당은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하기 전에 ‘수석대변인 해임’ ‘당대표 사죄’부터 선행하는 것이 최소한의 염치이자 도리”라고 강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