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계단 쓰러진 60대女…우유배달부가 CPR로 살렸다

심폐소생술. 뉴시스 자료사진

한밤중 우유 배달을 하던 30대 남성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60대 여성을 심폐소생술(CPR)로 살린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5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일 밤 11시51분쯤 익산시 영등동의 한 원룸 1층에서 60대 A씨가 갑자기 몸에 힘이 빠져 계단에 주저앉았다.

이 건물에 우유를 배달하러 왔다가 A씨를 발견한 강모(30대)씨는 즉시 119에 신고한 뒤 그에게 “몇 층에 사느냐, 부축을 받으면 걸을 수 있겠느냐”며 말을 걸었다.

힘겹게 대답을 하던 A씨는 곧 의식을 잃었다. 강씨는 A씨가 숨을 쉬지 않자 곧장 바닥에 눕힌 뒤 심폐소생술을 했다. 강씨의 심폐소생술은 구급대원이 올 때까지 계속됐다.

이어 도착한 구급대원들이 추가 조치를 했고, 의식을 찾은 A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검사를 받은 뒤 무사히 퇴원했다.

강씨는 “여성이 혼자 쓰러져 있길래 그냥 지나칠 수 없어 말을 걸었다”며 “군대에서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았는데,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전북소방본부는 “인적이 드문 늦은 시간이라 자칫 A씨가 위험할 수 있었지만, 강씨의 신속한 대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