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괴물 루키’ 방신실, 충전 마치고 2승 사냥 나서

9일 개막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출격
정규 투어 풀 시드 확보 이후 첫 출전
우승시 최소 대회 상금 4억원 기록 경신

오는 9일부터 사흘간 강원도 양양의 설해원 더 레전드 코스에서 열리는 KLPGA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에 출전해 2승에 도전하는 방신실. KLPGA

‘괴물 루키’ 방신실(19·KB금융그룹)이 1주일간의 달콤한 휴식을 마치고 시즌 2승에 도전한다.

오는 9일부터 사흘간 강원도 양양의 설해원 더 레전드 코스(파72)에서 열리는 KLPGA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총상금 12억원)가 타깃이다.

이 대회는 방신실이 정규 투어 풀 시드 확보 이후 출전한 첫 대회다. 방신실은 지난달 28일 E1채리티 우승으로 남은 시즌 대회와 2025년 정규 대회 전 경기 출전권을 획득했다.

방신실은 E1채리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정규 투어 5개 대회 출전 만에 통산 상금 2억원을 돌파(2억7889만원), 이 부문 최소 대회 기록을 갈아 치웠다.

그 여세를 몰아 만약 이번 대회서도 우승하면 최소 대회 상금 4억원을 돌파하게 된다. 현재 기록은 박인비(35·KB금융그룹)와 최혜진(24·롯데)이 보유한 10개 대회다. 방신실이 우승하면 그 보다 4개가 적은 6개 대회로 앞당겨진다.

방신실은 “풀 시드를 얻고 출전하는 첫 정규 투어 대회라 더 설레고 기대가 많이 된다. 많은 분께 관심과 응원을 받는 만큼 이번 대회에서 내 장점을 마음껏 보여드리고 싶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이어 “페어웨이가 좁고 전장이 짧은 홀에서는 좋아하는 거리를 남기는 공략을 하고, 전장이 길고 넓은 홀에서는 공격적으로 과감하게 플레이하겠다”는 우승 전략을 밝혔다.

디펜딩 챔피언 박민지(25·NH투자증권)의 대회 3연패 여부도 관전 포인트다. 올 시즌 우승이 없는 박민지가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면 고(故) 구옥희, 박세리(46), 강수연(47), 김해림(34·삼천리)에 이어 다섯 번째로 동일 대회 3연패를 달성하게 된다.

박민지는 “대기록에 도전할 수 있는 자리에 온 것만으로도 영광스러운 일”이라며 “3연패 우승 기록을 달성하기 위해 이를 악물고 이번 대회에 임하겠다”고 결전 의지를 내보였다.

상금(4억4575만원)과 대상 포인트(266점), 평균 타수(70.17타)에서 모두 1위를 달리는 박지영(27·한국토지신탁), 성유진(23·한화큐셀), 이예원(20·KB금융그룹), 이다연(26·메디힐), 이정민(31·한화큐셀) 등이 시즌 2승에 도전한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