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만 여행간 한국인 BJ 성추행 피해…현지경찰 수사

아프리카TV 캡처

대만 경찰이 현지를 방문한 한국인 여성 BJ(1인 미디어 진행자)를 성추행한 대만 남성을 조사 중이다.

6일 연합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대만 북부 신베이시 경찰국 루저우 분국은 전날 오후 7시쯤 CCTV를 통해 성추행 가해자의 오토바이 번호판을 추적한 끝에 남성 천모(29)씨를 용의자로 특정해 조사를 벌였다.

천씨는 경찰 조사에서 해당 BJ의 신체와 접촉한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당시 BJ의 짧은 치마가 바람에 날려 자신이 손으로 그녀의 치맛단을 내려주다가 그만 실수로 건드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찰 측은 해당 BJ와 연락 방법을 찾고 있으며 만약 그가 천씨를 고소하면 성희롱 방지법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만 인터넷에는 천씨의 성추행이 인터넷 생방송을 통해 한국에 알려졌다면서 그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들끓었다.

앞서 인터넷 생방송 플랫폼 아프리카TV의 한 여성 BJ는 지난 2일 오후 3시쯤 대만 북부 단수이 인근 바리 지역에서 생방송을 진행했다.

아프리카TV 캡처

당시 천씨는 길을 잃은 BJ를 도와준 후 오토바이를 이용해 BJ를 약 1시간 동안 따라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다가 오후 4시쯤 BJ에게 갑자기 접근한 후 손을 뻗어 분홍색 드레스를 입은 BJ의 신체를 만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황한 BJ는 “치마를 왜 만져”라고 불쾌감을 드러내는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BJ는 “만지지 말라” “따라오지 말라” 등의 말을 영어로 반복해서 단호하게 밝혔지만, 남자가 계속 뒤따라와 매우 무서웠다고 전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