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 ‘쌍두마차’ 역할 맡는다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 광주테크노파크 간담회.


인공지능(AI)산업융합사업단과 광주테크노파크가 지역 AI융합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의기투합한다.

AI산업융합사업단은 전날 광주테크노파크 3층 회의실에서 교류 협력을 강화하는 간담회를 가졌다고 6일 밝혔다.

간담회는 광주지역 AI산업 현황을 파악하고 AI산업 융합 활성화 방안을 활발히 논의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됐다. 양 기관은 저마다 현안사업 추진 현황을 소개하고 지역산업·AI융합산업 간 연계 지원을 통한 AI산업 생태계 활성화 방안을 구체적으로 모색했다.

데이터 기반 AI기술과 자동차, 에너지, 헬스케어, 스마트제조업 등의 협력 성공 모델도 향후 발굴해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두 기관은 또 지역 산업과 AI융합산업 간 연계체계를 강화하고, AI기업 발굴·육성에 역량을 집중해 광주가 AI산업 중심도시로 발돋움하는 데 ‘쌍두마차’ 역할을 맡기로 했다.

김준하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지역 AI 기업간 기술을 융합해 상생하는 성공 모델을 만드는데 주력하기로 했다”며 “지역경제 발전을 앞장서 이끌고 AI산업 생태계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영집 광주테크노파크원장은 “AI산업융합사업단과 협력을 토대로 지역 AI기업의 경쟁력을 한층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