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난치다 실수”? 동거인 찌른 태국인 불법체류자 구속

피해자 간, 복부 등 손상입어 병원서 치료 중…생명 지장은 없어


동거 여성에게 흉기를 휘두른 태국 국적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고창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30대 A씨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오후 9시30분쯤 고창군 주택에서 30대 B씨를 한 차례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로 인해 B씨는 복부와 간 등에 손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태국 국적 불법체류자로, 동거하던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 “장난을 치다가 실수로 칼로 찔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의 상처가 큰 만큼 A씨를 구속했다”며 “피해자는 출입국관리사무소로 인계했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