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 ‘커넥티드카’ 특허 출원 증가율 세계 2위


자율주행 시대를 앞두고 ‘커넥티드카’와 관련된 우리나라의 특허 출원 건수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빠르게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넥티드카는 다른 차량이나 교통·통신 인프라와 실시간으로 교신하며 운전자의 편의를 돕는 자동차다.

특허청은 2011~2020년 한국의 커넥티드카 특허 출원이 연평균 25.5%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특허청이 한국·미국·중국·EU·일본 등 주요 5개국 특허청인 ‘IP5’에 출원된 특허를 분석한 결과 2011년 2077건이었던 커넥티드카 관련 출원량은 10년 사이 연평균 16.4% 성장해 2020년 8116건으로 증가했다.

특허 출원의 연평균 증가율은 중국이 31.4%로 가장 높았다. 한국이 25.5%로 두 번째로 빠르게 증가했으며, 일본(9.2%)과 미국(8.5%)은 평균인 16.4%보다 낮은 증가율을 보였다.

출원인의 국적도 중국이 1만9103건을 기록하며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위 미국은 1만2831건, 3위 일본 1만1456건, 4위인 한국은 4731건이었다.

커넥티드카가 제공하는 서비스에 관한 기술인 ‘서비스 분야’는 중국이 36.8%로 가장 많이 출원했다. 커넥티드카가 주변 사물과 소통하는 기술인 ‘통신 분야’는 미국이 41.0%로 1위를 차지했다.

최다 출원인은 3207건을 출원한 토요타였다. 2위는 1757건을 출원한 현대자동차, 3위는 1450건을 출원한 혼다, 4위는 1404건을 출원한 포드였다.

한국 출원인은 2위 현대자동차뿐 아니라 6위에 LG(991건), 11위에 삼성(646건), 33위에 만도(200건) 등이 이름을 올렸다.

한국 기업들은 특히 통신 기술 가운데 차량이 주변 사물과 5G로 소통하는 ‘5G-V2X’ 기술에 강점을 보였다. 이 분야는 LG(286건)와 삼성(279건)이 각각 출원 1·2위를 차지했다.

전일용 특허청 자율주행심사과장은 “우리나라는 우수한 5G 통신 환경을 바탕으로 V2X 분야에서 좋은 성과를 기록했다”며 “기술 장벽이 높은 미래 통신기술 분야라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