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양 22층 아파트서 10세 초등생 추락해 숨져


경기도 안양의 한 아파트 22층에서 10살 초등학생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6일 소방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19분쯤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의 한 아파트단지 4층짜리 커뮤니티센터 건물 옥상 화단에서 A군(10)이 추락해 크게 다친 채 발견됐다.

추락 소리를 듣고 A군을 발견한 주민이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동한 소방구급대가 A군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해 치료했으나 하루 뒤인 이날 오전 4시48분쯤 숨졌다.

A군은 부모가 방에서 어린 여동생을 돌보던 사이 혼자 주방 식탁 위로 올라갔다가 열려 있던 창문 밖으로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해당 세대 내 설치된 웹캠 등을 통해 A군이 추락하는 장면 등을 확인,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변사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