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투포환 미래’ 박시훈 고등부 신기록 달성… 아시아주니어선수권 동메달

박시훈이 5일 예천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U20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포환던지기 결선에서 포환을 던지고 있다. 대한육상연맹 제공

‘K-토르’ 박시훈(16·금오고)이 포환던지기 한국 고등부 신기록을 세우며 아시아주니어육상선수권 대회에서 동메달을 수확했다.

박시훈은 5일 경상북도 예천스타디움에서 열린 제20회 예천 아시아U20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포환던지기(6㎏) 결선에서 18m70을 던져 종전 남고부 기록(18m63)을 갈아치웠다. 1위는 19m52를 던진 초우드리(인도)가 차지했고, 18m85를 기록한 아흐마트 지브리네(카타르)가 2위에 올랐다.

이날 동메달을 목에 걸며 박시훈은 2회 연속 국제대회 메달을 획득했다. 그는 지난 4월에도 우주베키스탄에서 열린 2023 아시아 청소년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해 금메달을 따냈다.

박시훈은 이날 경기 후 “메달은 획득했지만, 목표한 기록(19m 이상)에 못 미쳐 아쉽다”며 “다음 출전 대회에서 19m 이상의 기록 수립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어려서부터 남다른 체격에 각종 종목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던 박시훈은 초등학교 때 본격적으로 포환던지기를 시작했다. 운동을 시작하자마자 곧바로 두각을 나타내 단숨에 이 종목 최고 기대주로 떠올랐다.

대회를 나갈 때마다 신기록을 갈아치워 ‘토르’라는 별명까지 붙었다. 2019년엔 19.17m를 던져 초등부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지난해 6월 23년간 깨지지 않던 중등부 한국 기록을 깨트린 뒤 문체부장관기에서 22.53m를 던져 한 달 만에 자신의 기록마저 넘어섰다.

박시훈의 거침 없는 활약에 육상계는 아시안게임 메달 획득과 올림픽 출전까지 기대하고 있다. 박시훈은 지난 4월 생애 처음으로 국제대회에서 우승한 후 “첫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더 기뻤지만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는 것도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새로운 기록 수립에 도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