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쓰레기, 돼지 같은X”…日여성, 대만 항공기서 ‘갑질’

대만 언론 “승무원이 일본어 모르는 것에 격분해 난동”
항공사 측, 운항 안전 위해 여성 기내에서 내리도록 조치

지난 4일 대만 타오위안 국제공항으로 가기 위해 후쿠오카 국제공항에서 이륙을 준비 중이던 중화항공 여객기 안에서 검은 옷을 입은 일본인 여성 승객이 승무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있는 모습. 대만 SETN 뉴스 화면.

한 일본인 여성이 대만의 최대 항공사인 중화항공의 비행기 안에서 일본어를 할 줄 아는 승무원이 없다는 이유로 소리를 지르고 난동을 부리다가 쫓겨났다.

6일 일본 후지TV와 대만 TVBS 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10시쯤 대만 타오위안 국제공항으로 가기 위해 일본 후쿠오카 국제공항에서 이륙을 준비 중이던 중화항공 여객기 안에서 한 일본인 여성 승객이 승무원에게 갑자기 소리를 질렀다.

지난 4일 대만 타오위안 국제공항으로 가기 위해 후쿠오카 국제공항에서 이륙을 준비 중이던 중화항공 여객기 안에서 검은 옷을 입은 일본인 여성 승객이 승무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있는 모습. 대만 SETN 뉴스 화면.

TVBS 뉴스는 “모든 승객이 이미 탑승한 상태에서 일본인 여성이 승무원에게 불만을 표했다”며 “이 여성은 승무원이 일본어를 할 줄 모르는 것에 격분한 나머지 자제력을 잃고 야단법석을 피웠다”고 보도했다. 다른 승객이 촬영한 영상을 보면 검은 옷을 입은 일본인 여성은 승무원에게 “누구 일본어 할 줄 알아? 지금은 아직 기타큐슈야(일본이야)”라고 고함을 질렀다.

보도에 따르면 여성은 승무원에게 물을 가져다 달라고 했으나 말이 통하지 않자 이같이 화를 냈다. 여성은 대만 승무원의 말을 알아들을 수 없자 “당신은 무슨 말을 하는 건가. 당신은 중국어 밖에 할 줄 모르나. 당신들은 뭘 하러 온 승무원들인가. 나는 일본인인데 중국어를 알아들을 수 있을 것 같나. 일본어로 말해달라”고 영어로 말했다.

이에 한 승무원이 여성을 달래기 위해 “만나서 반갑다”(Nice to meet you)라고 하자 “난 반갑지 않아. 최악의 경험이야”(No nice to meet you. Very bad experience)라고 소리를 질렀다. 승무원이 “고함을 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고, 다른 승객들도 비행기 이륙을 위해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지만 여성은 계속 난동을 부렸다. 여성은 자기 좌석으로 돌아온 이후에도 일본어로 “쓰레기 같은 여자” “돼지 같은 여자” 등 욕설을 내뱉었다.

결국 항공사 측은 운항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고 판단해 여성을 기내에서 내리도록 조치했다. 이 여성의 난동으로 항공기 출발은 40분가량 지연됐다. 중화항공 측은 “통상 일본 내 공항을 오가는 항공편에는 일본인 승무원이 탑승하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정상 운항을 재개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드물게 일본인 승무원이 탑승하지 않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