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IPA, 탄소배출 저감 위한 에코 챌린지 추진

인천항만공사 에코 챌린지 포스터. IPA 제공

인천항만공사(IPA)는 9월 말까지 화물차 운전자를 대상으로 ‘지구를 지켜줘!’ 에코 챌린지를 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챌린지는 올해 인천항 두드림 참여기업인 창업기업 위드라이브의 안정적인 사업 수행 지원과 동시에 인천항에서 배출되는 탄소를 저감하기 위해 기획됐다. 인천항 두드림은 업력 7년 이내 초기 창업기업의 성공적인 사업화를 돕기 위해 IPA에서 2016년부터 매년 추진하는 항만특화 창업지원 프로그램이다.

챌린지는 인천항을 이용하는 모든 화물차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화물차 운전자는 위드라이브가 자체 개발한 주행패턴 모니터링 애플리케이션인 ‘위드라이브’를 휴대전화에 내려받은 후 에코 챌린지를 신청하면 된다.

화물차 운전자는 챌린지 참여를 통해 자신의 운전습관을 파악할 수 있다. 개선된 운전습관에 따른 탄소배출 절감량을 직접 확인도 가능하다. 챌린지 선착순 참여자 2000명 및 탄소배출 절감 우수자에게는 소정의 상품이 제공된다.

IPA는 챌린지를 통해 화물차 운전자가 급출발·급가속·급정거를 지양하고 경제속도(시속 60∼80㎞)를 준수함으로써 운전습관 개선, 탄소배출 저감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경민 IPA ESG경영실장은 “챌린지는 IPA의 창업지원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인천항 탄소배출 저감률을 높이기 위해 추진된 프로그램”이라며 “앞으로도 ESG 경영문화 확산을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40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