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갯벌서 조개 줍다가… 3주새 인천서만 세명 사망

인천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에서 실종자 수색하는 해경. 인천해양경찰청 제공.

갯벌에서 조개 등 어패류를 잡다가 밀려든 바닷물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고립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최근 3주 사이 인천 무의도의 한 해수욕장에서만 이 같은 사고로 세 명이 숨질 정도로 반복되는 사고에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6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0시쯤 인천 중구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에서 해루질(밤에 갯벌에서 불빛을 이용해 어패류를 잡는 어로 방식)을 하다 구조요청을 한 뒤 실종된 40대 남녀가 12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같은 해수욕장에서는 지난달 17일에도 해루질을 하던 50대 여성이 실종됐는데, 그의 시신도 뒤늦게 발견됐다.

무의도 인근 갯벌은 바닷물이 드나들며 형성된 물길인 ‘갯골’이 많아 사고 위험이 특히 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같은 사고는 무의도에서만 벌어지지 않는다. 2020년부터 이달 현재까지 3년여 동안 인천 바다에서만 밀물 고립 사고가 229건이 발생했다.

연도별로 보면 2020년 70건, 2021년 60건, 2022년 65건, 2023년 현재 34건 등 매년 60∼70건이 발생하고 있다. 이로 인한 사망자도 매년 발생하고 있다.

이 같은 고립사고는 조석 간만의 차가 크고 수심이 얕은 서해에서 밀물이 빠르게 차오르는 것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데서 비롯되는 경우가 많다. 썰물 때 갯벌을 나가 조개잡이 등을 하는 이들은 멀게는 수㎞ 지점까지 나가는데, 주위를 제때 살피지 못하다가 뒤늦게 밀물에 갇히는 것이다.

문제는 이미 물이 들이찬 후에는 구조요청을 해도 지형지물이 없는 바다에서 위치를 특정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해경은 연안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막으려면 물때표를 반드시 확인하고 구명조끼를 입는 등 안전 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야간 시간대나 기상이 좋지 않을 때는 어떤 이유로도 바다에 들어가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번 무의도 사고에서도 구조요청을 받은 해경은 육군이 보유한 열상감시장비(TOD)를 통해 해안에서 6㎞ 지점까지 수색했지만 이들을 곧바로 찾지 못했다.

은점술 인천해경 하늘바다파출소장은 “당시 고무보트를 급히 보내 1명은 바로 구조했지만 일행 2명은 이미 실종된 상태였다”면서 “하나개 해수욕장의 경우 바닷물이 10분 만에 발밑에서 발목까지 올라오는 등 밀물 속도가 상당히 빨라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해경은 지방자치단체나 인근 군부대와 협조해 주의 방송을 내보내거나 각 해양파출소의 순찰을 강화하는 등 여름철 연안 사고 예방 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