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파인캐디, 동반자 거리까지 측정 ‘UPL5 mini’ 인기

골프공 무게 정도 중량으로 손떨림 없어
UPL1000 모델‥야간에 0.1초만에 측정 가능

골프공 무게의 중량인 파인 캐디 UPL5 mini 모델. 파인캐디제공

순수 국산 기술로 생산된 거리 측정기 파인캐디가 베스트 셀러 ‘UPL5 mini’를 예약 판매하고 있다.

이 측정기는 동반자 거리 측정이 가능한 ‘파인캐디 모드’를 탑재했다. 슬로프 모드가 반영된 3차원 삼각 거리 측정을 적용, 동반자의 거리를 측정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또한 카트에 탑승한 상태에서 공과 핀까지의 거리를 측정해 필요한 클럽을 미리 선택할 수 있다. 높은 언덕이나 벙커에서 핀이 보이지 않을 경우 핀이 보이는 곳으로 이동한 뒤 거리를 측정할 수 있어 효과적이다.

골프공 무게에 준하는 초경량이어서 손 떨림을 미연에 방지해 준다. 직관적인 UX로 설계돼 골프거리 측정기 사용 경험이 없는 골퍼들도 수월하게 사용법을 익힐 수 있도록 했다.

빠르고 정확한 거리 측정도 눈에 띈다. 썬더볼트 디텍팅 테크놀로지를 바탕으로 일반측정 0.1초대, 핀 파인더 측정 0.3초대의 신속한 거리 측정이 가능하다.

게다가 6배율 광시야각 고투과율 LCD 뷰파인더를 탑재하므로써 언제 어디서나 선명한 시야를 제공한다. 단 한 번의 클릭으로 일반 측정과 핀 파인더 측정이 전환되고 진동을 통해 두 측정을 구분할 수 있는 ‘핀 구분 스마트 진동 알림’ 기능도 지원한다.

슬로프 모드는 물론 논슬로프 모드도 사용 가능하다. 모드간 전환도 클릭 한 번으로 가능하다. 한 번의 충전으로 최대 7000회까지 측정이 가능하다. 18홀로 환산하면 한 번 충전으로 40회 이상 라운드를 소화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야간에도 0.1초대 빠른 측정이 가능한 UPL1000, 편의성과 사용 효율을 극대화한 초경량·초소형의 UPL3 미니, 그리고 0.1초대 빠른 측정과 소수점 거리까지 표시되는 파인캐디 UPL500도 절찬리에 판매하고 있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