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원태 “무얼 포기하든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성사시킬 것”

“미국·EU·일본 규제 당국이 합병 이후 출범할 통합 항공사가 독점 지위 가질 것 우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2일(현지시간) 튀르키예 이스탄불에서 열린 에어 트랜스포트 월드(ATW) 시상식에서 '2023년 올해의 항공업계 리더십(Excellence in Leadership)' 상을 수상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 성사를 위해 관련국 규제 당국에 상당히 양보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5일(현지시간) 튀르키예 이스탄불에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례 총회를 계기로 가진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합병 문제와 관련해 “우리는 여기에 100%를 걸었다”면서 “무엇을 포기하든 성사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는 확고하며, 온 힘을 다해 (합병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2020년 아시아나항공과 합병 계획을 발표했지만, 최근 들어 난기류를 만났다. 미국·유럽연합(EU)·일본의 규제 당국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합병 이후 출범할 통합 항공사가 독점적인 지위로 시장 경쟁력을 훼손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했기 때문이다. 조 회장은 “그들(미국, EU, 일본)은 더 많은 경쟁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좋은 해결책을 갖고 있다고 믿으며 그들을 설득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주요 14개국 중 한국을 포함해 11개국의 관문은 넘었고, 이 가운데 중국과 호주, 영국 등은 시장 점유율을 낮추는 조건으로 합병을 승인했다.

그는 IATA 연례 총회에서 실적 전망과 관련해선 “미국과 유럽의 수요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에 가깝고 수익률은 훨씬 높다”며 “중국은 수요가 조금 약하지만, 여전히 개방으로 가고 있으므로 연말이 되면 수요가 완전히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