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현규 지도한 포스테코글루, 손흥민 스승되나… 토트넘 차기 사령탑 유력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오현규(셀틱)의 스승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을 지도하게 될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이 새 사령탑으로 셀틱(스코틀랜드)의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낙점했다.

영국 BBC방송은 6일(한국시간) “셀틱의 감독 엔제 포스테코글루가 토트넘의 새 감독이 되는 데 동의했다”며 “계약 세부 조항 합의가 끝났고 곧 선임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계약기간은 2년이고, 성적에 따라 1년 연장할 수 있다.

토트넘은 지난 3월 성적 부진을 이유로 안토니오 콘테 감독을 경질했다.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감독대행 체제를 유지하다 뉴캐슬전 1대 6 대패 책임을 물어 라이언 메이슨 코치를 ‘감독대행의 대행’으로 세운 뒤 2022-2023시즌을 마무리했다. 직전 시즌 4위로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에 출전했던 토트넘은 이번 시즌 8위로 급락하며 어떤 유럽클럽대항전에도 참가할 수 없게 됐다.

차기 사령탑으로 율리안 나겔스만 전 바이에른 뮌헨 감독, 아르네 슬롯 페예노르트 감독, 루이스 엔리케 전 스페인 국가대표팀 감독,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첼시 감독 등 빅네임들이 거론됐지만 모두 불발되자 토트넘은 셀틱의 포스테코글루 감독으로 급선회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2021년 6월 셀틱에 부임했다. 2020-2021시즌 라이벌 레인저스에 승점 20점 차 뒤진 2위로 굴욕을 당한 셀틱은 포스테코글루 감독 부임 후 2시즌 연속 정규리그 우승과 리그컵 2연패, 스코티시컵 1회 우승을 거뒀다. 이번 시즌에는 셀틱의 통산 8번째 ‘도메스틱 트레블(국내 리그, 스코티시컵, 리그컵)’을 이끌었다.

다만 빅리그 경험이 전무하다. 그리스에서 태어난 포스테코글루는 호주로 이주해 경력 대부분을 이곳에서 쌓았고, 2018~2021년 요코하마 F.마리노스를 거친 뒤 셀틱으로 적을 옮겼다.

유럽대항전에서의 성적도 좋지 않다. 2021-2022시즌 UCL 2차 예선에서 탈락한 뒤 유로파리그에서도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이후 유로파 컨퍼런스리그에서도 16강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했다. 국내 트레블을 치른 2022-2023시즌도 UCL에서는 조별리그에서 단 1승도 거두지 못하고 4위로 탈락했다. 가디언은 “토트넘 팬들은 유럽에서 포스테코글루의 성적이 좋지 않다는 데 주목할 것”이라며 “그리스 출신 57세 감독에게 빠르게 압박감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과도 인연이 있다. 지난 1월 K리그1 수원 삼성에서 오현규를 직접 영입한 감독이다. 또 호주 감독 시절인 2015년 아시안컵 결승에서 한국에 패배를 안긴 인물이기도 하다.

토트넘 감독으로 부임한다면 손흥민과 만나게 된다. 공격축구를 선호하는 그가 온다면 손흥민의 공격 성향을 더욱 활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토트넘이 셀틱의 최고 골잡이이자 스코틀랜드 득점왕 후루하시 교고를 영입할 수 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