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드래곤, YG와 전속계약 만료…재계약 여부 관심

지드래곤 인스타그램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이 데뷔 이래 몸담아 온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이 끝난 것으로 확인돼 재계약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YG는 6일 “지드래곤과의 전속계약은 만료된 상황”이라며 “광고 등 기타 활동에 대해서는 별도의 계약을 통해 협력 중”이라고 밝혔다.

지드래곤은 지난해 연말 기준 YG 사업보고서에 소속 가수로 이름을 올렸지만, 지난 3월 31일 기준 분기보고서에서는 빠졌다.

YG는 “지드래곤이 음악 활동 재개 시 추가적인 계약을 협의할 예정”이라며 “YG는 이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지드래곤은 지난 2006년 그룹 빅뱅으로 데뷔해 ‘거짓말’ ‘하루하루’ ‘마지막 인사’ 등 숱한 히트곡을 배출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그는 솔로로도 직접 작사·작곡한 ‘하트브레이커’(Heartbreaker) ‘쿠데타’ ‘크레용’ 등을 히트시키며 음악적으로나 대중적으로나 큰 성공을 거뒀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