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망주 발굴 요람’ 제1회 클럽디 아마추어 에코 챔피언십 개막

6일부터 나흘간 클럽디 금강서 열려
여자부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선발전
국내외 15승 최나연, 멘토링으로 참

친환경 기업이자 국내 유일의 밸류업 플랫폼 전문 회사인 주식회사 이도가 운영하는 레저 브랜드 클럽디(CLUBD)는 6일부터 나흘간 ‘제1회 클럽디 아마추어 에코 챔피언십’을 개최한다. (주)이도 제공

유망주 발굴을 위한 신개념 아마추어 골프대회가 열린다.

친환경 기업이자 국내 유일의 밸류업 플랫폼 전문 회사인 주식회사 이도(YIDO·대표이사 최정훈)의 레저 브랜드 클럽디(CLUBD)가 6일부터 오는 9일까지 ‘대한민국 골프의 전설이 시작되는 곳(Where the Legend Begins)’이라는 슬로건으로 개최하는 제1회 클럽디 아마추어 에코 챔피언십이다.

대한골프협회(KGA)가 주관하고 국가대표 상비군 및 국내를 대표하는 아마추어 180여 명이 참가하는 이 대회는 남자 선수권부(파72·6814m)와 여자 선수권부(파72·6181m)로 나눠 4라운드 72홀로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으로 치러진다.

국가대표 선발 대회 성격으로 열린다. 특히 올 항저우 아시안 게임 여자부 대표 선수 선발을 겸한다. 항저우 아시안 게임 남자 대표팀은 이미 확정됐다.

대회장소는 클럽디 4개 골프장 중 전북 익산시 소재 클럽디 금강이다. 클럽디 금강은 지난 3월 KGA가 실시한 코스레이팅에서 대한민국 골프 코스 중 18홀 블랙 티잉 구역 기준으로 가장 난도가 높은 코스로 평가받았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클럽디 앰배서더이자 최나연이 멘토링에 나선다. 최나연은 대회 개막 하루 전날 출전 선수들을 대상으로 대회 전 루틴 및 퍼팅 연습법, 마인드 콘트롤 등에 대한 다양한 비결을 전수했다.

이번 대회는 친환경 대회에 걸맞게 전체 참가자들에게 각자의 이름이 새겨진 개인용 텀블러를 제공한다. 또한 선수들을 위한 전용 라운지를 마련하고 매일 각 기 다른 메뉴로 선수들에게 개별식사를 무료로 제공한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이번 대회를 통해 골프 유망주들이 더욱 성장해서 세계적인 선수로 꿈을 키우는 교두보가 되길 바란다”라며 “향후 어린 선수들이 국제 감각을 익힐 수 있는 아시아 대회 개최 및 체계적인 골프 해외 연수 프로그램 기회 제공 등 다양한 지원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