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BGF리테일, 취약계층 아동 주말 식사 지원

BGF리테일 제공

BGF복지재단은 ‘집으로 온(溫)밥’ 사업을 통해 취약계층 아동에게 식사를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급식이 중단되는 주말 동안 끼니 해결이 어려운 어린이들을 돕는 사업으로 2020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BGF복지재단은 올해 서울시 강서구, 양천구, 관악구, 동작구에서 취약계층 아동 100명을 선정했다. 연말까지 모두 6400끼 분량의 식사 비용을 지원한다. 매주 CU포인트로 끼니당 9000원의 비용을 제공하면 아동이 직접 CU 편의점에서 먹고 싶은 메뉴를 선택하면 된다.

식사로 고를 수 있는 상품은 간편 식사, 가정 간편식(HMR), 빵을 비롯해 농산 및 축수산 식재료 등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각종 식품 대부분이 해당된다. 기존에는 지정된 식사 메뉴를 각 가정으로 배송했으나 아동들이 다양한 식사 메뉴를 직접 골라 구매할 수 있도록 변경해 선택의 자율성을 높였다.

조정한 기자 j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