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임재만이 부흥의 열쇠”

예수전도단, 다음세대 부흥위한 연합집회 ‘카이로스’ 17일 신길교회 시작


예수전도단(YWAM·Youth With A Mission)이 다음세대 부흥과 영적 각성을 위한 연합집회 ‘카이로스(KAIROS)’를 개최한다. 오는 17일 서울 신길교회를 시작으로 24일 부산 수영로교회, 27일 대전 대덕한빛교회, 28일 대전 목원대에서 열리는 투어 집회다.

박선오(국제YWAM 코나 책임자) 지구 보기(국제YWAM 남아시아 리더) 섀넌 카스틸(국제 브레이브 러브 사역자) 선교사, 김준환(YWAM 다음세대 책임자) 목사가 강사로 나선다. 한 명의 주강사로 진행되던 기존 집회와 달리 네 명의 메신저가 성령과 선교, 사명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다. 예수전도단 화요모임과 부흥한국이 찬양 인도를 하며 YWAM 제주열방대 국악예배팀 ‘원보이스’, 기독 뮤지션 ‘하다쉬 뮤직 크루’의 공연도 진행된다.

김현철 YM 선교본부장

카이로스 집회를 총괄 기획한 김현철 YWAM 선교본부장은 6일 “그동안 하나님의 임재를 놓친 걸 돌이켜보며 집회의 주제 성구(행 2:17~18)를 비롯해 에스겔 37장, 요엘 2장 말씀의 성취를 소망한다”며 “특히 다음세대를 비롯해 모든 세대에 성령이 부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YWAM은 여성을 향한 하나님의 창조 목적과 선교적 부르심을 회복하는 ‘브레이브 러브 여성 사역자 콘퍼런스’를 오는 12일 서울 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를 비롯해 부산과 대전에서 개최한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