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천안함장, 현충일 행사장서 이재명에게 “얘기 좀 하자”

이재명 대표에게 다가가 혁신위원장 인선 논란에 항의의 뜻 표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장에서 추념식이 끝난 뒤 최원일 전 천안함장으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에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임명된 것에 강하게 반발했던 최원일 전 천안함장이 6일 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대화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함장은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장에서 이 대표에게 다가가 혁신위원장 인선 논란을 둘러싼 상황에 대해 항의의 뜻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명예이사장은 전날 이 대표에 의해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됐다가 과거 ‘천안함 자폭’ 등의 발언이 논란이 일어 당일 사퇴했다.

최 전 함장이 이 대표에게 대가가 대화를 요청한 사실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김 대표는 “행사 직후 천안함 최원일 함장께서 이 대표에게 다가가 ‘이야기할 것이 있으니 좀 만나자’고 말하는 장면을 무거운 마음으로 지켜봐야 했다”고 적었다.

김 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 전 함장이 고함을 치거나 화를 낸 것은 아니다”면서 “차분하고 엄중한 말투로 ‘이야기 좀 하자’ ‘이렇게 넘어갈 것은 아니지 않냐’는 식으로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옆에서 더 듣고 있기가 민망해서 이 대표 반응은 듣지 못하고 자리를 피했다”고 덧붙였다.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2m 정도 떨어져 있어서 내용은 못 들었다”면서도 “최 전 함장이 이 대표에게 다가가서 말을 거는 것을 봤고, 이 대표는 고개만 끄덕끄덕하더라”라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