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현충일 추념식서 “한·미동맹, 이제 ‘핵 기반 동맹’으로 격상”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저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4월 미 핵자산의 확장억제 실행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워싱턴 선언을 공동 발표했다”며 “한·미동맹은 이제 ‘핵 기반 동맹’으로 격상됐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추념사에서 “북한은 핵과 미사일을 고도화하고 있으며 핵무기 사용을 법제화했다”면서 “우리 정부와 군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철통같은 안보 태세를 구축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건설하기 위해 독립과 건국에 헌신하신 분들, 공산 전체주의 세력에 맞서 자유를 지켜내신 분들의 희생과 헌신 위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추념사에 이어 ‘공산 세력’을 재차 언급하며 강화된 한·미 대북 공조를 부각시킨 것이다.

윤 대통령은 전날 국가보훈처가 국가보훈부로 승격된 것과 관련해 “대한민국 영웅들을 더 잘 살피고 예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3월 주택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성공일 소방교를 언급하며 “자유민주국가를 건설하고 수호하신 분들,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제대로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은 자유민주주의 헌법의 실천 명령이자 국가의 책무”라고 역설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날 ‘121879 태극기 배지’를 달고 군인·경찰·소방관 유가족 8명과 함께 추념식장에 입장했다. 지금까지 유해를 찾지 못한 6·25전쟁 국군 전사자 12만1879명을 잊지 않겠다는 의지를 담은 배지라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천안함 피격 사건에서 생존한 박현민 예비역 하사 등 5명에게 국가유공자 증서를 직접 수여했다. 이는 전날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됐던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천안함 자폭’ 발언 논란으로 사퇴한 것과 대조를 이룬 장면이었다.

추념식이 끝난 뒤 윤 대통령은 베트남전 및 대간첩작전 전사자 묘역을 찾았다. 예정에 없던 깜짝 방문이었다. 1981년에 조성된 이 묘역을 대통령이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동행한 박민식 보훈부 장관에게 “아버님(베트남전 전사자 박순유 중령) 묘소가 어딘가”라고 묻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한 뒤 대간첩 작전 전사자 묘역을 방문, 참배객들과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묘역에서 유족들에게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은 전사하신 분들의 피 묻은 전투복 위에서 시작된 것”이라고 위로했다.

추념식장에선 최원일 전 천안함장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찾아가 항의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최 전 함장은 전날 혁신위원장 사태에 대해 항의하고 면담 요청을 했다고 취재진에게 밝혔다. 특히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최 전 함장이) 무슨 낯짝으로 그런 얘기(혁신위원장 해촉 요구)를 하는 거냐. 부하들을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고 말한 것이 당의 입장인지 등을 물었고, 이 대표는 답변 없이 고개만 끄덕였다고 전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