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두환 손자 전우원, 새엄마 박상아에 주식 가압류 당해

전두환 차남 전재용 설립 ‘웨어밸리’ 주식…전두환 일가 비자금 통로로도 지목
전우원 소유지분 7%에 대한 계모 박상아 가압류 신청 인용돼

지난달 27일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 손자 전우원씨가 오월영령과 시민들에게 사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 손자 전우원(27)씨를 상대로 새어머니 박상아(51)씨가 법원에 낸 주식 가압류 신청이 받아들여 졌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민사51단독 박인식 부장판사는 박씨가 지난달 10일 전우원씨를 상대로 낸 약 4억8232만원 규모의 웨어밸리 주식 가압류 신청을 지난달 17일 인용했다.

전우원씨 측은 이와 관련 전날 가처분 인용 결정문을 송달받았다고 밝혔다.

박씨는 앞서 전우원씨가 자신에게 약정금 4억 8231만여원을 돌려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주식 가압류를 신청했지만, 본안 소송인 약정금 청구 소송은 제기하지 않았다.

가압류 신청이 인용됨에 따라 전씨는 본인이 소유한 웨어밸리 주식을 임의로 매각하거나 처분할 수 없게 됐다.

웨어밸리는 전두환씨의 차남이자 전우원씨의 아버지 전재용씨가 2001년 설립한 IT업체로 재용씨 아들인 우원씨와 우성씨가 각각 지분 7%씩을 보유하고 있다.

이 업체는 전두환 일가 비자금의 통로로 지목된 곳이기도 하다. 2013년 검찰 ‘전두환 일가 미납 추징금’ 특별환수팀은 당시 웨어밸리 최대 주주(지분율 49.53%)였던 대표 손삼수씨로부터 전두환씨 비자금 5억5000만원을 환수한 바 있다.

전우원씨도 웨어밸리를 비자금 통로로 지목하고, 자신은 그동안 배당금을 전혀 받지 못했다면서 아버지인 전재용씨가 가로챘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그는 지난달 19일 유튜브 실시간 방송에서 “저는 회사(웨어밸리) 배당금을 되돌려 받으려는 것도 아니고 그냥 제 이름이 그만 사용됐으면 좋겠다”면서 “혹여라도 제 이름이 도용된 웨어밸리로 인해서 부득이하게 세금이 나오면 그걸 낼 여력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전우원씨의 친모인 최정애씨도 페이스북에 게시물을 올려 “2019년 전재용씨가 생활비가 없다면서 웨어밸리 주식을 박상아씨한테 양도하라고 사인을 강요했다”면서 “그러면서 주식 양도 (계약) 당시 증여세를 아끼려고, 박씨가 아이들 학비 빌려준 것을 갚는 것처럼 거짓 내용을 꾸며 서류에 도장을 찍게 했다”고 주장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