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미·일 ‘北미사일 경보정보 실시간 공유’ 어떻게 이뤄지나

주한美우주군이 실시간 공유체계 구축

제20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이틀째인 3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이종섭 국방부 장관(오른쪽),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가운데), 하마다 야스카즈 일본 방위상이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일 3국 국방장관이 지난 3일 싱가포르 회담에서 북한 미사일 경보정보의 실시간 공유체계를 연내 가동키로 합의한 가운데, 주한 미 우주군이 실시간 공유체계 구축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5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주한미군 대변인은 주한 미 우주군이 한·미·일 3국의 미사일 경보정보 공유체계 구축을 위한 노력을 담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미 인도·태평양사령부 예하부대로 신설된 주한 미 우주군은 미사일 경보와 위성통신 운용 등 북한 미사일을 탐지·추적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이 부대는 탐지한 북한 미사일 경보정보를 미 우주군, 인도·태평양사령부 등과 실시간 공유하는 체계를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에 따르면 미 우주군은 전 세계 동맹국들에 미사일 탐지정보를 제공하는 ‘조기경보공유체계(SEWS)’를 운용하고 있다. 이 체계는 미사일 조기경보를 위해 활용하는 ‘방어지원프로그램(DSP)’과 ‘우주기반 적외선체계(SBIRS)’ 등 열적외선 위성으로 구성된다.

이들 위성은 미사일 발사 시 나오는 열을 우주에서 감지하는 적외선 스캐닝 센서와 미사일 탄두를 추적하는 적외선 추적 센서를 갖추고 있어 기상 상황과 무관하게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포착할 수 있다. 한반도 작전 전구 내에 이 같은 미사일 발사를 평가하는 요원들을 전진 배치한 부대가 주한 미 우주군이다.

3국 간 북한 미사일 경보정보 실시간 공유체계는 각국 탐지자산이 포착한 발사 지점, 비행 궤적, 탄착 지점 등 3가지 경보정보를 미 인도·태평양사령부 연동통제소가 취합한 후 다시 각국에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미·일이 공유하는 경보정보는 ‘북한 미사일’에 한정되며, 미사일 발사 징후 등 사전 정보나 각국 탐지·추적자산의 종류와 위치 정보는 공유하지 않는다. 국방부 관계자는 “합의한 경보정보만 공유하기 위해선 정보를 필터링하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며 “기술적인 실무협의를 진행해 올해 안에 정상적으로 가동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공유체계가 본격 가동되면 한·미·일의 북한 미사일 제원 분석 및 대응 역량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해 쪽으로 향하는 북한 미사일의 경우 우리 군은 지구 곡률에 따른 레이더 탐지공백구역으로 인해 탐지·추적이 제한되지만, 일본 탐지자산으로는 상대적으로 더 정확하게 포착할 수 있다. 일본 역시 서해나 남해로 떨어지는 북한 미사일 정보를 한국으로부터 제공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최근 서해상에 추락한 북한 우주발사체 ‘천리마-1형’의 잔해가 수거되면 한·미가 공동 분석할 예정인데, 이 분석 결과도 미국을 통해 일본에 전달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공동 미사일방어체계(MD)를 구축하고 있는 일본으로서는 북한의 최신 장거리 발사체 기술 정보에 눈독을 들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