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AIST 자율보행 로봇, 국제 로봇대회서 미국 MIT 제치고 우승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구팀에서 개발한 자율보행로봇이 QRC 대회에서 보행을 선보이고 있다. KAIST 제공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구팀에서 개발한 자율보행로봇이 국제 로봇 경진대회에서 1위를 차지했다.

KAIST는 명현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최근 영국 런던에서 열린 국제 로봇 및 자동화 학술대회(ICRA) 주최의 사족 로봇 자율보행 경진대회(QRC)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6일 밝혔다.

대회는 미국·홍콩·이탈리아 등 총 11개 팀이 참여하고 7개의 팀이 본선에 진출했다. 최종 6개 팀이 참여한 결승전에서 KAIST 연구팀은 총점 246점을 획득, 60점을 획득한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을 4배 이상의 압도적인 점수차로 따돌리며 우승을 차지했다.

예선전은 가로 10m, 세로 20m 크기의 평탄한 경기장에서 진행됐으며 준결승은 같은 경기장이지만 15도 경사진 환경에서 경기가 진행됐다. 결승전 경기장은 모든 구간에 블록과 장애물이 추가된 환경이었다.

KAIST 연구팀. KAIST 제공

연구팀이 개발한 로봇은 별도의 시각·촉각 센서 도움 없이도 계단을 오를 수 있는 보행로봇 제어기인 ‘드림워크’(DreamWaQ)를 장착했다.

이 로봇은 가장 빠르게 움직인 덕분에 높은 점수를 획득할 수 있었다. 실제로 결승전에서 원격 수동 조작으로 경기에 참여한 다른 팀들은 평균 49분의 완주 시간을 기록한 반면 KAIST 팀은 자율 보행 위주였음에도 41분 52초의 완주 시간을 기록했다.

이는 연구팀이 다양한 환경에서의 자율보행을 위해 카메라, 3차원 라이다(LiDAR) 센서, 관성 센서(IMU) 등의 정보를 효율적으로 사용했기 때문이라고 KAIST는 설명했다.

명현 교수는 “로봇 주변의 환경을 인지하고 적절한 경로를 찾을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은 모두 우리 연구팀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기술”이라며 “국내 로봇 산업 경쟁력 향상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