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충일에도 날선 추모사 주고받은 여야…보훈 인프라 확충에는 한목소리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있다. 뉴시스

대치를 이어가고 있는 여야는 현충일에도 상대를 향한 날선 비판이 들어간 추모사를 내놨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6일 페이스북에서 “보훈단체 대표로서 보훈 가족을 부끄럽게 하거나, 영해를 수호하다가 북한의 공격에 목숨을 잃은 영령을 욕되게 하는 세력이 더 이상 이 나라에서 발호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눈치를 보면서 가짜 평화를 구걸하느라 호국영웅들에 대한 추모마저도 도외시하는 일이 더 이상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모두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을 겨냥한 표현이다. ‘보훈 가족을 부끄럽게 한 보훈단체 대표’는 횡령 의혹으로 사퇴했던 김원웅 전 광복회장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공격에 목숨을 잃은 영령을 욕되게 하는 세력’은 전날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됐다가 ‘천안함 자폭’ 발언 논란으로 사퇴한 이래명 다른백년 명예이사장, 최원일 전 천안함장에 대해 막말을 한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 등을 싸잡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 ‘가짜 평화 구걸’은 문재인정부를 비판할 때 자주 쓰는 표현이다.

반면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무책임한 ‘말 폭탄’으로 위기를 조장하고 진영 대결의 하수인을 자처하는 ‘편향적 이념외교’를 고집하면 언제든 비극의 역사가 반복될 수 있다”며 윤석열정부의 외교정책을 에둘러 비판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북한은 군사 도발을 이어가며 평화를 위협하고 신냉전의 파고가 한반도를 위협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내 운명을 외세에 위탁하는 행위가 얼마나 많은 국민을 고통으로 몰아넣는지, 또 전쟁의 대가란 얼마나 참혹한 것인지 수많은 무명용사가 목숨 바쳐 남겨준 뼈아픈 교훈”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여야는 국가유공자 복지 인프라 확충에 있어서는 한목소리를 냈다.

김 대표는 전날 국가보훈처가 국가보훈부로 격상된 점을 거론하며 “국가유공자를 예우하는 것이 곧 국가안보를 다지는 근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국가유공자와 가족에 대한 예우와 복지를 한층 더 높이고, 보훈의료 인프라를 확충하는 일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도 페이스북에서 “국가 보훈 예산이 그 나라의 얼굴”이라며 “보훈 예산을 선진국 수준으로 늘리고 최저소득보장, 고독사 예방 등을 위한 의료 인프라에 집중적으로 투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특히 보훈병원을 우리나라 최고의 의료기관으로 만드는 일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현수 신용일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