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3500명이 현충일에 체육관에 모인 이유는?…“예수만이 참 소망”

여의도순복음교회, 청년세대 부흥 위한 성령축제 ‘2023 더홀리스피릿 페스티벌’ 개최
청년들 마약·동성애·음란·알코올·데이트폭력 등 끊어내겠다 다짐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주최한 찬양 집회 ‘2023 더 홀리스피릿 페스티벌’이 6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리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네 연약함도 내겐 큼이라. 너로 인해 잃어버린 나의 양들이 돌아오리라. 네가 가는 그 길 절대 헛되지 않으니. 나와 함께 가자. 너의 눈물의 기도 잊지 않고 있으니 나의 열심으로 이루리라.”

CCM ‘하나님의 열심’이 6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 울려 퍼졌다. 체육관에 모인 기독 청년 3500여명은 제각기 모습으로 가사를 음미했다. 눈을 감고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이, 눈물을 훔치는 이도 있었다.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가 코로나19를 지나며 영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을 청년들을 위로하고자 개최한 찬양 집회 ‘2023 더 홀리스피릿 페스티벌’ 모습이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은 이 집회는 6년 만에 교회가 아닌 외부 장소에서 대규모로 열렸다. 올해 주제는 ‘홀리 임팩트(Holy Impact)’였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청년들은 때론 찬양곡을 부르며, 때론 설교와 간증을 들으며 다시금 예수만이 참 소망임을 마음에 되새겼다.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가 이날 ‘예수 나의 참 소망’이란 제목으로 설교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이영훈 목사도 ‘예수 나의 참 소망’이란 제목으로 설교하며, 여러 고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을 청년들을 위로했다. 이 목사는 “시험을 두려워하지 마라. 하나님은 고난을 통해 우리 삶의 불순물을 제거하고, 우리를 온전한 하나님의 사람으로 만들어 주신다”며 “혹시 우리가 시험에 들어 넘어지더라도, 회개하고 주님을 붙들면 실패한 우리를 일으켜주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경험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님께서는 인내를 배우게 하시고 성품을 다듬으신 후 비로소 소망을 이뤄주신다”며 “예수님은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을 모두 너무나 사랑하신다. 세상의 중독에 현혹되지 말고 우리의 유일한 구원의 길이시며, 산 소망이 되는 예수님만을 바라보자”고 덧붙였다.

이 목사에 이어 설교를 전한 황선욱 여의도순복음분당교회 목사도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길 바라는 삶을 살아가기 위해 성령 충만해져야 함은 옵션이 아니라 필수라 생각한다”며 “청년들이 어렵고 힘든 시기를 견디기만 하기보다 세상으로 나아가 복음을 선포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목사가 설교 후 기도회를 인도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집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이 목사는 다음세대의 회복에 한국교회의 제2의 부흥이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청년들은 한국과 교회의 미래인데 많이 의기 소침해있는 것 같다”며 “한국교회가 하나가 돼 다음세대를 위해 기도하고 그들의 부흥을 위해 모든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젊은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고 다가올 미래를 준비한다면 대한민국에 제2의 부흥이 이뤄지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한 청년이 집회에서 기도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정오에 시작된 이날 집회는 저녁 6시가 넘어서까지 이어졌다. 청년들은 마약, 도박, 음란, 알코올, 동성애 등 모든 중독의 유혹을 거부하며 신앙 안에서 거룩한 사람이 되겠다고 기도했다. 또 아름다운 가정을 이루고 세상의 회복을 위해 힘쓰겠다는 다짐도 했다. 해리티지매스콰이어, 마커스워십, 빅콰이어, 팀조슈아, 진주, 류하나, 우미쉘 목사, 강한별 등 가수와 찬양 사역팀이 이끄는 다채로운 찬양 예배는 집회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만들었다. 이 집회 홍보대사 가수 선예는 찬양을 곁들여 부르며 아픔과 어두운 상황에 놓였던 과거 자신에게 찾아온 예수님의 사랑을 간증했다.
이번 집회 홍보대사를 맡은 가수 선예가 찬양하고 있다. 임보혁 기자

전남 해남 땅끝아름다운교회(배요섭 목사) 교인 44명은 새벽에 집을 나서 6시간을 달려 집회장 가장 앞자리를 차지했다. 이 교회 성도 반고은(20)씨는 “요즘 하나님과 멀어진 것 같아서 하나님과 뜨겁게 교제하고 싶어 집회에 참석했다”며 “너무 설레서 한 시간도 안 자고 왔다. 이번 집회를 통해 나 자신의 부흥이 교회의 부흥으로도 이어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마약과 도박, 동성애 등 각종 중독과 멀어지겠다는 결단을 다시금 되새기는 청년들도 있었다. 김원범(27)씨는 “마약, 담배, 술은 하지 않지만, 하나님보다 더 사랑하는 게 있으면 중독된 거 아니겠나”며 “오늘 결단의 기도를 드리며 다시금 마음을 다잡았다”고 했다.
집회에 참석한 청년들이 가수 선예의 간증을 듣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이번 집회 준비위원장 김남준 목사는 “언제 중독이 청년들 삶을 파고들지 모른다. 오늘 한 청년들의 결단은 예방 주사의 의미도 있다”면서 “그동안 온라인 예배만 드렸지만, 오늘을 기점으로 주일 예배를 지키겠다는 청년도 있었다. 이번 집회를 계기로 모든 이들의 가정과 예배가 회복돼 한국교회의 부흥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이현성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