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민의힘, ‘이래경 사태’ 총공세… “이재명 사과하고, 권칠승 사퇴하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장에서 추념식이 끝난 뒤 최원일 전 천안함장으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6일 “부도덕하고 무능하고 부패하기까지 한 정당이 아직도 국민 알기를 우습게 알고 호국영령을 모독하고 있다”고 더불어민주당을 강하게 비난했다. 전날 민주당 혁신위원장에 임명된 인사가 ‘천안함 자폭’ 발언 논란으로 사퇴한 것과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최원일 전 천안함장에 대해 막말을 한 것과 관련한 파상 공세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호국영령들에 대한 모독을 일삼고 있는 민주당은 대한민국 정당이냐. 북한 정당이냐”고 따져 물었다. 김 대표는 “‘천안함은 자폭한 것’이라고 공공연히 주장하는 인물을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재명 대표부터 ‘천안함 함장은 무슨 낯짝이냐.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가 없네’라고 호국영령들을 공개 모독한 권칠승 수석대변인까지, 민주당 지도부의 반헌법적 행태에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래경 혁신위원장의 사퇴로 끝날 해프닝이 아니다”며 “이 대표는 천안함 용사들에 대한 모욕적 언행에 대해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하시기 바란다. 또한 권 수석대변인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박대출 정책위의장도 “망발보다 더 슬픈 건 민주당 대표의 영혼 없는 해명”이라며 “당대표가 (천안함 사건에 대해) ‘정부 발표 신뢰한다’고 입장 내는 것으로 퉁칠 일이 아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정부 발표와 입장이 같다’는 식으로 말한 게 떠올랐다고 천안함 유족들이 절규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46명의 국군 장병이 희생됐던 만큼, 이번 망언 논란이 청년층의 분노를 자극해 표심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국민의힘 한 수도권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김남국 의원 코인 투기 사태에서도 드러났듯 민주당은 지금의 청년들이 어느 지점에서 예민한지 전혀 알지 못한다”며 “천안함 사태는 지금의 2030세대에게 엄청나게 민감하고 가슴 아픈 역사다. 민주당은 사태의 진실을 찍어 누르면서 피해자를 도리어 가해했다는 프레임을 뒤집어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에게 입장 표명 등을 요구하며 공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대표는 그릇된 인사와 당직자의 망언에 대해 국민과 천안함 용사들 앞에 사과하고, 천안함을 대하는 왜곡된 인식에 대해서도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박성영 박민지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