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우’ 정지우 “여전히 롤모델은 ‘룰러’… 나도 저렇게 해야겠단 생각”

‘지우’ 정지우. LCK CL 제공

농심 e스포츠 아카데미(2군)의 ‘지우’ 정지우가 중국 프로리그(LPL)에서 활약 중인 ‘룰러’ 박재혁을 닮고 싶다고 했다.

정지우가 원거리딜러로 활약한 농심 아카데미는 7일 서울 중구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진행한 ‘2023 LCK 챌린저스 리그’ 서머 정규 시즌 1라운드 경기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완승을 거뒀다.

경기 후 매체 인터뷰에서 정지우는 “(박재혁이) 여전히 잘하고 있고 최근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안 죽고 대미지 딜링을 잘 하는 모습 보면서 ‘나도 저렇게 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에서 광탈했다. 이번엔 열심히 해서 1등까지 노려보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다음은 정지우와의 인터뷰 전문이다.

-서머 시즌 스타트를 기분 좋게 끊었다. 경기를 마친 소감은.
“첫 경기에서 2대 0으로 이겼다. 기분 좋게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오늘 아펠리오스를 골라 두 세트 모두 대미지 딜링을 책임졌다. 본인 플레이 만족하는지.
“1세트는 만족했지만 2세트는 조금 던진 게 많았던 거 같다.”

-현 메타에서 바텀의 중요성이 특히 강조되고 있다. 본인의 기량을 어느 정도 믿나.
“좀 힘들긴 하지만 조합이 받쳐주면 활약할 자신은 있는 거 같다. 원거리딜러쪽 메타가 되니, 개인적으로는 도움이 많이 되는 거 같다.”

-탑 뽀삐, 정글 볼리베어가 나왔다. 현 메타에서 어떻게 해석하는지.
“뽀삐는 Q(망치 강타)가 버프 되어서 탑에서 쓰기 좋다고 생각했다. 볼리베어는 원래부터 갱킹이 좋았던 편이라 뽑았던 거 같다. (티어 정리를 통해 좋은 챔피언이라는 결론을 낸 건지) 맞다. ”

‘지우’ 정지우. LCK CL 제공

-연습경기(스크림)를 한창 하고 있을텐데, 어느 팀이 가장 강하다고 생각했는지.
“아직 많이는 못 해봤지만 그래도 지금까지는 한화생명이 제일 강했던 거 같다. 오늘은 2대 1 정도로 생각했는데 깔끔하게 이겨서 다행이다.”

-작년 서머에 우승한 경험이 있다. 올해에도 사고를 칠 수 있을지.
“현재 폼은 그래도 최소 플레이오프는 갈 수 있을 정도는 되는 거 같다.”

-스프링 시즌 때 롤모델을 물어봤을 때 ‘룰러’ 박재혁을 꼽았다. 중국으로 넘어가 모든 대회를 재패 중인데 그 모습을 보면서 동기부여가 됐을 것 같다.
“여전히 잘하고 있고 최근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안 죽고 대미지 딜링을 잘 하는 모습 보면서 ‘나도 저렇게 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마지막으로 서머 시즌을 임하는 각오를 말해 달라.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에서 광탈했다. 이번엔 열심히 해서 1등까지 노려보도록 하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