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엉덩이에 뭘 넣었길래…브라질 女모델 뇌졸중 사망

엉덩이에 산업용 실리콘 혼합한 물질 주입
물질 몸 전체로 퍼지면서 감염 문제 발생

브라질 모델 리지아 파지오(40).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브라질의 한 여성 모델이 불법으로 엉덩이 리프트 시술을 받고 부작용을 겪다 뇌졸중으로 사망했다. 3년 전 시술을 받으며 엉덩이에 주입한 물질이 몸 전체로 퍼지면서 뇌졸중에 이르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영국 더 미러 등의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 모델 리지아 파지오(40)가 엉덩이 리프트 시술에 따른 부작용으로 사망했다. 파지오는 인스타그램 팔로워 94만명을 보유한 인플루언서로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모델이다.

그는 3년 전 의사 면허증이 없는 비전문가에게 불법 시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여러 차례 시술을 받은 파지오는 추가 시술을 원했음에도 의료진이 이를 만류하자 불법 시술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지오는 불법 시술을 받으면서 엉덩이에 산업용 실리콘을 혼합한 물질을 주입했다. 이후 해당 물질이 몸 전체로 퍼지면서 감염 문제가 발생했다. 그는 혼합 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3개월 이상 입원 치료를 받았다. 지난해 3월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주입한 물질이 몸에서 움직이는 것 같다”며 “피부를 절개해 실리콘과 PMMA(폴리메타크릴산메틸)를 모두 제거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파지오는 제거 수술 이후에도 시술 부작용으로 인해 뇌졸중을 앓게 됐고, 지난달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치료 중 사망했다.

한편, 의료 전문가들은 불법적인 방법으로 이물질이 섞인 실리콘 주사를 맞으면 건강에 치명적인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경고한다. 체내에 이물질이 흡수되면 염증이 발생하고 신체 일부가 변형될 수 있다. 또 혈류로 유입돼 혈관이 막히면 세포가 괴사할 가능성도 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