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 들자 피”… 정유정 신고 택시기사, 충격에 잠적

지난달 26일 부산 금정구 소재 20대 여성의 집에서 살인을 저지르고 나온 정유정(23)이 자신의 집으로 가 캐리어를 챙겨 다시 피해자 집으로 향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KBS 보도화면 캡처

부산에서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정유정(23)을 손님으로 태웠던 택시 기사는 당시 정유정의 여행용 가방을 내려주다가 손에 피가 묻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현재 정신적 충격에 따른 트라우마를 호소하며 일을 쉬고 있다고 한다.

범행 당일인 지난달 26일 정유정을 태웠던 택시 기사 A씨는 현재 ‘두려움’ 때문에 주변의 연락조차 피하고 있다고 6일 JTBC가 보도했다. 동료 택시 기사는 “(A씨가) 지금 일 안 하겠다고, 잠시 피신해 있겠다고 (하더라)”고 매체에 전했다.

정유정은 사건 당일 오후 과외 앱으로 만난 피해자의 집을 찾아가 피해자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여행용 가방(캐리어)에 담아 평소 자신이 산책하던 낙동강 인근 풀숲에 버린 혐의로 구속 송치됐다. 범행은 혈흔이 묻은 가방을 숲속에 버리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의 신고로 드러났다.

'또래 여성 살해' 정유정 신고한 택시기사 잠적 중. JTBC 보도화면 캡처

보도에 따르면 택시 기사 A씨는 애초에 ‘어린 여자 혼자 여행 가나 보다 싶었다’고 주변에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목적지에 도착하자 트렁크에서 가방을 꺼내 줬는데, 가방에서 물 같은 게 새어 나와 손이 젖었다고 동료 기사에게 말했다고 한다. 택시에 타서 해당 액체가 빨간 피인 것을 확인하고 바로 신고했다는 것이다.

사건 당일 정유정은 과외 학생인 척하기 위해 중고 교복을 사입고 피해자 집으로 갔다가, 범행 이후 피해자의 옷으로 갈아입고 집을 나섰다. 이어 마트에 들러 흉기와 락스, 비닐봉지 등 물품을 구입해 자신의 집으로 돌아간 뒤 여행용 가방을 챙겨 피해자의 집으로 돌아와 시신을 훼손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이 2일 오전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정유정을 상대로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에서 정유정은 정상 범주에 들지 못하는 ‘비정상적 특이성향’을 갖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경찰은 종합적으로 판단한 뒤 7일 검찰에 결과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정씨의 구속기한이 끝나는 오는 11일까지 수사를 진행하고 필요하면 구속기한을 한 차례 더 연장할 계획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